LG전자, 2023년 임원 인사…'주력' 가전·'미래' 전장 힘싯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4 18:12

정길준 기자

고객 경험 강화 조직 신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LG전자가 주력인 가전과 미래 먹거리로 키우는 전장(자동차 전기장치)을 강화하는 방향의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한 전문 조직도 새로 만들었다.
 
LG전자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사장 1명·부사장 6명·전무 7명·상무 40명 등 54명이 승진했다.
 
생활가전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기여한 류재철 H&A사업본부장이 사장, 전장사업의 턴어라운드(흑자 전환)를 주도한 은석현 VS사업본부장이 부사장이 됐다.
 
류재철 H&A사업본부장은 1989년 입사 후 R&D(연구·개발)와 생산 등 분야를 거치며 사업부장과 사업본부장을 맡아온 생활가전 전문가다. 2021년부터 H&A사업본부장을 맡아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은석현 VS사업본부장은 손익 개선과 포트폴리오 고도화 등 전장사업의 안정적 운영과 미래 준비 강화에 힘을 쏟았다.
 
이번에 LG전자는 본사 직속으로 CX(고객 경험)센터를 신설한다.
 
CX센터는 고객경험여정(CEJ) 전반에 이르는 총체적·선행적 고객 경험 연구 강화와 전략 및 로드맵 제시, 전사 관점의 고객 경험 혁신과 상품·서비스·사업모델 기획 등을 총괄하게 된다.
 
CX센터 산하에 CX전략담당을 둬 전사 관점의 고객 경험 지향점 및 핵심 과제를 발굴해 추진하며, 디자인경영센터 산하 LSR연구소를 LSR고객연구소로 명칭을 바꿔 CX센터로 이관한다. 디자인경영센터장을 역임한 이철배 부사장이 CX센터장을 맡는다.
 
플랫폼사업센터는 본사 및 사업본부에 분산됐던 IoT(사물인터넷) 앱 'LG 씽큐'의 기획·개발·운영을 통합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센터장은 지난 9월 영입한 정기현 부사장이 그대로 맡는다. 정 부사장은 이베이·구글 등을 거쳐 메타 한국 대표를 역임했다.
 
구매·SCM경영센터는 생산기술원 산하 생산기획담당 기능을 이관받아 글로벌오퍼레이션센터로 역할 및 명칭을 변경한다.
 
글로벌오퍼레이션센터는 생산·구매·SCM(공급망 관리) 등 오퍼레이션 전반에 걸쳐 역량 및 시너지 강화를 주도하고 디지털 전환 기반의 근원적 체질 개선을 추진한다.
 
LG전자는 "성장 잠재력과 탁월한 역량을 갖춘 젊은 인재를 발탁하는 등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했으며, 단기적 성과뿐 아니라 미래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했다"고 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