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첫 거리응원 2만6000명 몰렸는데도 안전사고 '0'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5 02:26

정길준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첫 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에 예상보다 3배가량 많은 인파가 몰렸지만 안전사고는 단 한 건도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서울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우루과이전 거리응원에 참여하기 위해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은 2만6000여명에 달했다.
 
앞서 붉은악마는 8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고 총 5개 구획(섹터)으로 나눠 시민을 분산 수용할 계획이었다.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시민이 몰리자 경찰은 신속히 펜스를 일부 걷어내고 광장 동쪽 세종대로의 차량 통행을 막아 자리를 더 마련했다.
 
경찰과 서울시, 붉은악마는 거리응원 안전 관리를 위해 1400여명의 인력을 배치했다.
 
전반이 끝난 뒤 화장실에 가기 위해 사람이 몰렸고 경기 종료 후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쏟아져 나왔지만 사고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붉은악마는 서울시로부터 거리응원 진행 승인을 받은 뒤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안전수칙을 올려 주의를 당부했다. 붉은악마는 "차분한 분위기 속 질서를 지켜달라"며 "과도한 음주나 페이스·바디페인팅, 탈의는 자제해달라"고 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