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남자친구' 박보검 "하품 더 크게 할 걸…제가 부족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28 11:57


'남자친구' 박보검이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배우 박보검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tvN '남자친구'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블라인드'로 데뷔한 이후 한 번도 연기력 논란이 없었던 박보검이지만, '남자친구'에서는 짧은 소동에 휘말렸다. 극 중 하품하는 장면이 하품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논란(?)이 일었다.

박보검은 이런 여론을 인지하고 있는 듯 "저는 하품을 정말 그렇게 한다. 그런데 더 크게 입을 벌리고 할 걸 그랬다. 근데 상처 받지는 않았다. 괜찮다. 어떻게 보면 부족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나온 거라고 생각한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연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여자와 자유롭고 맑은 영혼을 가진 남자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다. 지난 24일 시청률 8.7%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극 중 박보검은 평범한 가정 환경에서 부모님의 사랑을 받으며 자란 바른 청년 김진혁을 연기했다. 쿠바에서 우연히 만난 송혜교(차수현)와 사랑에 빠진 뒤 주변의 방해 공작에도 굳건한 믿음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사랑 이야기를 보여줬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