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데뷔' 故구하라, 굴곡졌던 11년 연예계 활동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25 10:39

황지영 기자
구하라

구하라

故구하라는 11년 연예계에 몸담으며 만능엔터테이너로 활약했다. 노래, 예능, 연기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도전하며 자신의 한계를 깨왔다.

 
1991년 광주광역시에서 태어난 구하라는 전주예고 재학 중 서울로 상경해 엔터테인먼트의 문을 두드렸다. SM오디션에서 외모짱 부문 3위로 뽑혀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가 DSP미디어에서 카라 새 멤버로 캐스팅돼 세 달만에 빠르게 데뷔했다.
 
바비인형과 닮은 외모로 초등학생 시절부터 피팅모델을 해온 경험이 있어, 데뷔 하자마자 주목받았다. 가요계에서 두각을 내지 못했던 카라는 구하라 영입 후 '프리티걸' '허니' '루팡' '미스터' '맘마미아' 등 히트곡을 다수 발표하고 소녀시대, 원더걸스와 더불어 2세대 대표 아이돌로 우뚝 섰다.
 
일본에선 독보적인 인기를 끌었다. 2010년 현지 싱글로 발표한 '미스터'가 초대박을 치면서 아시아 그룹 최초로 오리콘 차트 톱 10에 진입했고 현지 데뷔 3개월 만에 일본 골든디스크 신인상을 받았다. 2013년 한국 여성 가수 최초로 일본 도쿄돔에 입성했다.
 
솔로로서도 활약했다. 2015년 한국에서 첫 솔로음반 '초코칩쿠키' 활동을 펼쳤고, 2011년 SBS 드라마 '시티헌터' 등을 시작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예능계에서도 각광받았다. 명절특집 아이돌 체육대회 등에선 씨름, 달리기 종목 등에서 두각을 냈다. 청순한 외모에 반전되는 예능감과 신체능력으로 '구사인볼트' '구능감' 등의 애칭을 얻었다. 2010년엔 KBS 연예대상 쇼오락 MC부문 여자 우수상을, 2015년엔 SBS 연예대상 베스트 챌린지상 수상했다. 
구하라 일본 홈페이지

구하라 일본 홈페이지

 
올 6월엔 일본을 주무대로 연예계 활동을 펼쳤다. 현지 유명 소속사인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고 TV 도쿄의 'TV TOKYO MUSIC FESTIVAL 2019'(티비 도쿄 뮤직 페스티벌)을 통해 일본 데뷔를 선언했다. 지난 13일 싱글 '미드나잇 퀸'(Midnight Queen)을 발매하고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도쿄로 이어지는 '하라 제프 투어'(HARA ZEPP TOUR)를 지난 19일까지 펼쳤다.
 
17세에 데뷔하고 톱인기를 누린 11년 활동은 마냥 쉽지는 않았다. 2016년 DSP와 전속계약을 종료하기 전까지 카라 불화설과 멤버 교체를 겪어야 했고 2018년 9월 5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루머에 휘말렸다. 당시 소속사는 "수면장애,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오래 지속돼 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고 설명했다. 올 5월 26일엔 의식을 잃은 채 자택에서 발견됐다. 의식을 찾은 그는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으나, 우울증을 이겨내기가 쉽지 않다고도 털어놨다. 이 기간 동안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인 최씨와의 법적 소송을 벌였다. 재판에 넘겨진 최씨는 8월 열린 1심에서 협박·강요·상해·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10월엔 절친 설리를 잃는 사고도 겪었다. 당시 일본 활동 중이라 빈소에 찾지 못하는 상황에 SNS 라이브로 팬들과 슬픔을 나눴다.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겠다"는 말을 남겼지만 끝내 만 28세의 꽃다운 나이에 눈을 감았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