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구단주들, 2020시즌 48경기 축소 방안 검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6 12:38

UPI=연합뉴스 제공

UPI=연합뉴스 제공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주들이 2020년 정규시즌을 48경기 체제로 치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SPN은 6일(한국시간) "각 구단은 비용 문제로 팀당 162경기 체제인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을 48경기로 축소할 것을 계획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MLB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막이 무기한으로 연기된 상황이다.

이 때문에 개막 일정과 연봉 문제에 대한 구단과 선수 측의 의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구단들은 무관중 개막에 따른 입장 수입 감소를 이유로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을 지급하는 방안부터 구단 수입의 절반을 선수들에게 배분하는 계획, 연봉 차등 삭감 등을 선수노조에 제시했다. 또한 7월 개막해 82경기를 치르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그러나 선수노조는 구단들의 제안을 거부하면서 연봉 추가 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씩 치르는 방안을 역제안했다. 구단들은 운영비 문제를 이유로 선수노조의 역제안을 거절하고, 대신 48경기 체제를 주장하고 있다.

ESPN은 "각 구단은 무관중 경기로 리그를 시작하면 경기당 64만달러(약 7억7000만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주장한다"며 "48경기 체제로 시즌을 치르면 총 4억6080만달러(5570억원)의 손실이 예상되는데, 이를 30개 구단이 분담하면 팀당 1500만 달러(181억원) 수준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1500만 달러는 핵심 선수 한 명의 연봉 수준으로 각 구단이 감내할 수 있는 비용이라는 설명이다.

물론 이 제안을 선수노조가 받아들일 지는 미지수다. 목표대로 7월 초 개막을 위해선 6월 첫째 주에는 노사 합의가 이뤄져야 하지만, 현재로선 쉽지 않은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