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경질했던 'UEL 최강' 에메리 감독과 만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16 14:42

김도정 기자
사진 = getty

사진 = getty

 
아스널이 자신들이 경질했었던 우나이 에메리 감독과 만나게 되었다.  

 
아스널은 16일(한국시간) 프라하의 시노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슬라비아 프라하와의 2020-2021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2차전에서 4-0 완승, 합계 스코어 5-1로 4강에 합류했다.  
 
UEL 4강 진출에 성공한 아스널의 상대는 바로 아스널의 전 감독 우나이 에메리가 이끄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비야레알이다.  
 
지난 2018년 5월부터 아스널의 지휘봉을 잡았던 에메리는 부임 18개월 만인 2019년 11월 결국 성적 부진으로 경질되었으며 그 후임으로 아스널의 현 감독 미켈 아르테타가 임명되었다.  
 
그 후 에메리는 2020년 7월, 비야레알의 정식 사령탑으로 선임되어 지금까지 팀을 이끌고 있다.  
 
사진 = getty

사진 = getty

 
아르테타 감독은 에메리 감독과의 첫 맞대결을 앞두고 영국 방송사 BT Sport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비야레알은 최고의 팀이며 에메리는 아마 UEL에서 가장 성공적인 감독 일 것이다."라며 높이 평가했다.  
 
에메리 감독은 과거 세비야 시절 UEL 3연패라는 전무후무한 대업을 달성한 UEL 최고의 명장이며 아스널 시절에도 2018-19 시즌 팀을 UEL 결승까지 견인하는 업적을 남겼다.  
 
한편, 에메리는 아스널과의 만남에 대해 승부 외에는 다른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에메리는 스페인 'Marca'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행복하다. 하지만 UEL의 수준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준결승의 벽을 허무는 것은 큰 도전이다."며 "UEL을 통해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매 순간 살아남아야 한다. 아스널에서의 나의 과거는 덜 중요하다."라며 승부에 집중했다.  
 
두 팀은 오는 30일(한국시간) 비야레알의 홈에서 UEL 4강 1차전을 치르고, 일주일 뒤인 5월 7일(한국시간) 아스널의 홈인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2차전을 갖는다.
 
 
김도정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