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23년 동료 이재교 본부장, 넥슨 지주사 대표 됐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29 15:32

권오용 기자

김정주 넥슨 창업자, 지주사 NXC 대표직을 이재교 본부장에게 물러줘
김 창업자 "이 신임 대표는 넥슨컴퍼스 역사와 DNA 이해 높은 분"
이 신임 대표 "김정주 대표 기업가 정신 이어 미래 도전 더욱 발전시킬 것"

이재교 신임 NXC 대표.

이재교 신임 NXC 대표.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엔엑스씨(NXC) 대표가 23년 간 함께 한 이재교 브랜드홍보본부장에게 대표직을 물려줬다.  

 
NXC는 29일자로 이 본부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98년 넥슨에 입사해 홍보이사를 거쳐 2012년 지주회사인 NXC로 옮겨 사회공헌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를 이끌어 왔다. 2018년 넥슨컴퍼니 내 사회공헌을 총괄하는 넥슨재단 설립을 주도했으며 현재 이사도 맡고 있다.  
 
김정주 대표는 “지주회사 전환 후 16년 동안 엔엑스씨 대표이사를 맡아왔는데, 이제는 역량 있는 다음 주자에게 맡길 때가 되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 신임 대표에 대해 “넥슨컴퍼니의 역사와 DNA에 대한 이해가 높은 분으로, NXC의 다양한 의사결정과 경영활동을 수행하는데 최적의 인물”이라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함께 일해 온 지난 20여 년 동안 한결 같은 성실함과 우리 사회에 대한 따뜻한 시각으로 늘 저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주었던 분”이라고 했다.  
 
NXC는 이날 다국적 투자은행 출신 알렉스 이오실레비치를 글로벌 투자총괄 사장(CIO)으로 영입했다고 했다.  
 
알렉스 이오실레비치는 지난 10여 년간 NXC와 넥슨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투자자문 역할을 했던 인물로, 2011년 넥슨의 도교증권거래소 상장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크게 기여했다. 또 다국적 투자은행 UBS의 미디어산업 기업금융 부문을 총괄했으며, 이에 앞서 도이치뱅크와 바클레이즈 캐피털에서 글로벌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투자 및 기업금융자문을 해왔다.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CIO는 미국 뉴욕시를 거점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NXC CIO.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NXC CIO.

 
김 대표는 넥슨컴퍼니 일에 완전히 손을 떼는 것은 아니다. 사내이사로 재임하며 엔엑스씨 등기이사직도 유지한다. 그는 좀더 자유롭게 국내외를 오가며 투자와 인재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는 “보다 자유로운 위치에서 넥슨컴퍼니와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 신임 대표와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CIO에게 지속가능한 기업 가치 창출을 주문했다.  
 
그는 “두 사람이 각자의 전문 영역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전 세계를 선도하는 회사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회사를 성장시킴으로써, 지속가능한 기업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에 보탬을 주는 기업으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재교 신임 대표는 “23년 전 재기 발랄하고 엉뚱한 천재들에 반해 넥슨에 합류했다”며 “창의와 혁신으로 산업을 이끌어 온 김정주 대표님의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NXC가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던 미래에의 도전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알렉스 이오실레비치 CIO는 “앞으로 김정주 창업자와 이재교 신임대표와 함께 미래 성장전략을 함께 고민하고 혁신을 도모하고자 한다”며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