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예은 “내가 페미니스트가 된 이유” 악성 DM 박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0 17:07

이세빈 기자
사진=핫펠트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핫펠트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예은)가 자신을 향한 조롱을 담은 메시지에 일침을 가했다.
 
핫펠트는 10일 자신의 SNS에 “내가 페미니스트가 된 이유”라는 글과 함께 여러 사람에게서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캡처본에는 핫펠트에게 온 악성 다이렉트 메시지(DM)가 담겨 있다. 일부 누리꾼은 핫펠트의 투표 인증샷을 인용해 “윤석열 당선. 방송에서 보니까 폐인몰골하더만”, “져서 어떡해ㅠㅠ 너희 때문에 내가 투표를 하러 갔어ㅠㅠ 수고”, “요즘은 한물간 외모 딸리는 여자 연예인들이 페미하던데 예전부터 외모로는 밀렸으니ㅎㅎ많은 페미분들과 기쁜 오늘 즐기세요”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핫펠트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핫펠트 인스타그램 캡처

핫펠트는 악의적인 다이렉트 메시지를 연이어 박제하며 “여성을 무시하고 조롱하고 끝없이 괴롭히며 자기만족을 얻는 이런 인간들 때문이죠”라는 글을 덧붙였다.
 
앞서 핫펠트는 과거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이 페미니스트라고 밝히며 화제가 된 바 있다.
 
또한 지난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파란색 장미 사진과 함께 “100여 년 전 세계 여성들은 생존권과 참정권을 위해 싸웠고 덕분에 우리는 내일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아직도 여성의 한 표가 동등한 한 표임을 모르고, 여성을 무시하고 조롱하며 분열시키려는 사람들이 있다”며 “나를 위해, 언니와 조카를 위해, 모든 여성을 위해, 함께 살아가는 우리를 위해 투표하려 한다”는 게시글을 업로드했다.
 
한편 핫펠트는 내일(11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