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필수는 없다' 한고은, 아내이자 엄마로 연기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4 10:29

박정선 기자
 
 
'구필수는 없다'

'구필수는 없다'

 
배우 한고은이 명문대 메이퀸 출신 명품 판매원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5월 공개 예정인 ‘구필수는 없다’에서 한고은이 치킨가게 사장 곽도원(구필수)의 아내이자 명문대 메이퀸 출신의 명품 판매원 남성미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남성미는 평범한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의 아내이자 과거 명문대 메이퀸 출신의 미모와 지성까지 겸비한 인물이다. 부족한 것 없이 꽃길만 걸을 줄 알았던 그녀의 삶은 어느 봄밤 운명처럼 마주친 불꽃남자 구필수와 결혼하면서 180도 뒤바뀌게 된다.
 
명품만 두르고 살 줄 알았던 남성미는 현재 백화점 명품매장 판매원으로 일하고 있다. 여자 ‘남성미’는 온데간데 없고 그저 구필수의 아내이자 정동원(구준표)의 엄’로 살아가며 마지막 희망인 아들에게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이런 와중에 살던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하면서 남편을 향한 남성미의 인내심에도 점차 한계가 오기 시작한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서는 한고은의 과거와 현재를 한 눈에 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빨간 베레모로 포인트를 준 메이퀸 시절의 한고은은 풋풋한 모습으로 뭇 남성들을 설레게 한 그녀만의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이어 현재의 한고은에게서는 메이퀸 시절과 사뭇 다른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특히 극과 극 온도차를 자랑하는 남성미 캐릭터를 특유의 분위기로 표현하는 한고은의 모습이 그녀의 연기 변신을 더욱 기대케 한다. 한고은은 한때 누구보다 빛났지만 지금은 누군가의 아내로만 살아가는 남성미 캐릭터를 통해 이 시대 아내들과 찐한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구필수는 없다’ 제작진은 “한고은이 아니었다면 남성미 캐릭터의 매력을 완성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우아한 분위기를 가진 배우 한고은이 선사할 유쾌한 반전매력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곽도원과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윤두준(정석)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 오는 5월 올레 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 그리고 스카이티브이(skyTV)의 종합 드라마/예능 채널에 편성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