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구수환 감독, 이태석 재단 설립 후 최초 전시회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5 08:19

정진영 기자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이태석 재단이 설립 이후 최초 전시회를 개최한다.

 
영화 ‘부활’의 구수환 감독은 이태석 재단 설립 10주년을 맞아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우리나라 TV를 미국시장에 진출시킨 가전업계의 살아있는 전설인 서평원(전 LG 정보통신 대표이사) 대표가 기부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재단에 따르면 서평원 대표는 40여 년의 미국 생활을 끝내고 영구 귀국한 후 곧바로 재단을 찾았다. 그는 미국에서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이 의대생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큰 감동을 받았고, 이 신부가 해오던 일들이 계속 이어지도록 도와야겠다는 마음에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 대표는 국내·외를 다니면서 틈틈이 모았던 미술품(동양화, 서예, 서양화) 70점을 재단에 기증하기로 했다.
 
구수환 이사장은 “미술품 기부는 전시회를 열어야 하는 만큼 쉽지 않은 일이지만 서 대표님의 간절한 마음에 감동해 망설이지 않고 수익금을 톤즈지역 의료시설 지원에 쓰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또 서평원 대표는 재단 후원금을 전시회 준비 비용으로 쓰지 말라며 2000만 원을 따로 기부했다. 또 직접 전시회를 알리는 등 힘써 그림 3점이 전시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팔렸다고.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전시회를 통한 수익금은 의료시설 지원에 쓰인다. 재단 측은 “톤즈지역 시립병원은 병원이라고 하지만 보건소의 기능도 하지 못할 만큼 시설이 열악하다”면서 “지원을 통해 의대에 다니는 고(故)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이 이 병원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싶다”고 밝혔다.
 
구수환 이사장은 “이번 전시회가 이태석 신부의 사랑을 부활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하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