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빈 빠진 무주공산, 2인자 굳힐 승자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0 18:04

김두용 기자

26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주 SS반-보증수표 등식 깨져

인치환이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특선급 선수과의 경주에서 선두로 질주하고 있다.

인치환이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특선급 선수과의 경주에서 선두로 질주하고 있다.

‘괴물’ 임채빈의 1인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인자 싸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과거 슈퍼특선반의 비교적 팽팽했던 균형이 임채빈의 1인 독주로 무너지면서 속칭 2진급으로 분류되던 만년 기대주, 유망주들이 반란을 꾀하고 있다. 올 시즌 전체 성적순위(4월 17일 기준)를 살펴보면 슈퍼특선반 중 황인혁만이 유일하게 3위로 체면을 유지하고 있다. 출전 정지 중인 정종진을 비롯해 정하늘, 성낙송은 아예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SS반=보증수표’ 등식은 이제 없어지고 있다.  
 
반대로 이들을 만날 때면 앞에서 늘 희생타를 자처하거나 마크 2착이라도 차지하기 위해 눈치작전을 구사하던 후위 그룹들은 연일 상종가를 치며 승승장구 중이다.
 
22일 개막하는 이번 대상경륜(제26회 스포츠조선배)에서는 안타깝게 임채빈은 볼 수 없다. 경주 출전에 대한 주선 주기(배분)가 적용됐고, 2022 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되기 위한 평가전(4월 말)에 참가하기 위해 합숙훈련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에 이번 대상경륜에는 각각 성적 2위, 4위인 정해민, 인치환을 포함함 10위권 선수들에 우선 출전 자격을 줬고, 그외 30위권 내 선수들이 주요 대상자다.  
 
황인혁

황인혁

임채빈만 없으면 매일 매일 순위가 뒤바뀐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파도가 넘실대는 벨로드롬이다. 호랑이 없는 굴에 고만고만한 힘을 가진 여우같은 선수들이 후보 포함 30여명에 이른다.
 
정해민이 랭킹 2위라곤 하나 2주 전 10위 양승원과 4위 인치환에게 연거푸 무너졌다. 지난주 임채빈에 이어 2, 3위를 차지했던 정정교, 정재원은 금·토 경주에서는 18위 전원규에게 완패했다. 앞에서 한 바퀴 반 바퀴를 끌고 갔지만 직선에서 따라잡지 못했다. 결과는 물론 내용상으로 볼 때 완패다. 4위 인치환도 지난 2월엔 성낙송은 물론 김범수에게도 무릎을 꿇었다.  
 
임채빈만 없으면 어제 뛰었던 선수들을 오늘 다시 붙여놔도 1, 2위가 바뀔 판이다. 말 그대로 이번 대상 경주는 무주공산이다. 다만 마크 추입으로 전법이 단조로운 선수들보다는 이왕이면 한 바퀴나 최소 반 바퀴는 자력으로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안정감을 줄 수 있다는 평가다.
 
대상 경주 같은 큰 경기는 개인의 힘 못지않게 위치 선정 같은 전개상의 유불리가 당락을 가르는 경우가 많다. 이점에서 볼 때 수적 우세는 물론 최근 기세도 절정인 동서울, 세종, 김포 선수들을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서로 간 눈빛만 봐도 작전이 척척 들어맞을 만큼 숙련된 연대 전술의 소유자들이다. 배분 편성 기준을 고려하겠으나 어려움은 따를 것이다.
정해민

정해민

 
경륜은 기록경기가 아닌 만큼 전술의 중요성이 크다. 많은 선수를 확보한 팀이 그만큼 좋은 작전으로 좋은 결과를 낼 확률도 높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박창현 경륜 전문가는 “경륜 태동 후 단위 등급으론 이번 대상 경주가 가장 큰 혼전이 될 것”이라며 “해당 회차 컨디션 집중력이 좋은 선수, 전술이 다양해 상황에 따라 변칙을 시도할 수 있는 자유형, 연대면에서 양적 질적으로 풍부하거나 유리한 선수를 찾아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