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피플]두산의 대추격전, 힘 보탠 ‘임시 포수’ 김민혁의 간절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12:25 수정 2022.05.18 12:04

차승윤 기자
2022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포수 김민혁이 연장 11회 SSG 김민식의 파울 타구를잡아내고 미소 짓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2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포수 김민혁이 연장 11회 SSG 김민식의 파울 타구를잡아내고 미소 짓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두산 베어스 1루수 김민혁(26)이 포수 미트를 끼고 팀을 살려냈다.
 
두산은 지난 17일 서울 잠실 SSG전에서 9-9 무승부를 거뒀다. 2회 1-8까지 밀리며 승리를 내주는 듯했지만, 맹추격 끝에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중반 이후 폭발한 타선과 10과 3분의 1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불펜진 덕이었다. 여기에 숨은 주인공이 하나 더 있었다. '임시 포수' 김민혁이었다.
 
김민혁의 주 포지션은 1루수다. 광주동성고를 졸업하고 2015년 두산에 입단한 그는 '미완의 거포'다. 2군 통산 타율 0.301 장타율 0.514를 기록하며 가능성을 입증했다. 그러나 1군에서는 잠재력을 아직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통산 타율이 0.214, 장타율도 0.333에 불과하다. 그런 그가 지난 17일 올 시즌 처음으로 1군에 올라왔다. 주전 1루수 양석환이 장기간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고 강진성마저 말소된 상황이었다. 호세 페르난데스의 백업을 맡을 1루수가 필요한 두산이 그를 콜업했다.
 
2022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내야수 김민혁이 7회 포수 마스크를 쓰고 안방을 지키고있다. 김민혁은 주전 포수 박세혁과 박유연이 빠져 야수 중 한명이 포수 마스크를 써야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2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내야수 김민혁이 7회 포수 마스크를 쓰고 안방을 지키고있다. 김민혁은 주전 포수 박세혁과 박유연이 빠져 야수 중 한명이 포수 마스크를 써야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기회는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김민혁을 찾아왔다. 두산은 5회 초 주전 포수 박세혁을 백업 박유연으로 교체했다. 그런데 6회 말 타석에 들어선 박유연이 이반 노바가 던진 공을 손목에 맞았다. 박유연의 수비에 어려움이 생겼는데, 남은 포수가 없었다.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이 커리어 초반 포수로 출장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이날 김재환은 지명타자로 뛰고 있었다. 김재환이 포수 마스크를 쓰면 지명타자가 없어져 경기 후반 선수 기용이 어려워질 수 있었다. 두산 벤치의 선택은 광주동성중 시절까지 포수를 봤던 김민혁이었다. 
 
2022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포수 김민혁이 연장 11회 SSG 김민식의 파울 타구를잡아내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2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포수 김민혁이 연장 11회 SSG 김민식의 파울 타구를잡아내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낯선 자리에서 기대 이상으로 해냈다. 김민혁은 7회부터 유형이 다른 네 명의 투수들(김명신-권휘-정철원-홍건희)과 성공적으로 합을 맞췄다. 포일과 도루 허용이 하나씩 있었지만, 수비로 인한 실점은 내주지 않았다. 11회 초 김민식이 쳐낸 공이 포수 뒤 파울존으로 날아가자 침착하게 마스크를 벗고 뛰어가 잡아내는 호수비도 펼쳤다. 타격에서도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김민혁은 경기 후 “코치님이 (포수 수비를) 할 수 있냐고 물으셔서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기회가 있을 때 나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올 시즌 1군 첫 경기에 나서는 간절한 마음가짐이 전해졌다. 그는 "정신없는 하루였고, 긴장했다. 코치님과 형들이 응원해주셔서 이닝이 거듭할수록 자신 있게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초보 포수 김민혁의 투수 리드 비결은 특별하지 않았다. 그는 투수에게 열심히 사인을 보냈지만 모두 거짓 사인이었다. 김민혁은 “투수에게 사인은 아무거나 낼 테니 던지고 싶은 공을 던지라고 말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차승윤 기자 cha.seuny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