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는 횡령, LG생건은 추락'…K뷰티 수장 서경배·차석용의 복안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07:00 수정 2022.05.29 17:51

서지영 기자

아모레 불법 도박 얼룩진 횡령에 체면 구겨
LG생건은 주가 추락에 고심
서경배-차석용, K뷰티 대들보…복안 마련 고심 중

.

.

 
K뷰티의 대들보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나란히 흔들리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하 아모레)은 뷰티 대기업 중 처음으로 내부 직원이 35억원 규모의 횡령사고를 저지르면서 리더십 및 총체적 조직 기강이 도마에 올랐다. LG생활건강(LG생건)은 불과 반년 전만해도 '황제주'로 불리며 뷰티 기업의 자존심을 세웠으나, 지금은 주가가 절반 가까이 추락하며 체면을 구겼다. 
 
업계는 두 기업의 수장이자 K뷰티 업계의 거목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과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어떤 해결책을 제시할지 주목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는 최근 영업사원 3명의 35억 규모의 횡령 사건으로 곤욕을 치렀다. 이들 3명은 납부해야 할 대금을 착복하거나, 허위 견적서나 세금 계산서를 발생하는 식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수년간 각각 따로 동일한 범행을 저지르면서 불법 도박 및 주식·가상자산(가상화폐) 투자 등에 써 충격을 안겼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아모레는 내부 감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적발하고 횡령 대금 중 대부분을 회수하고 내부 징계도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K뷰티의 간판인 아모레의 위상에는 금이 갔다. 횡령한 돈으로 불법 도박과 주식 투자를 감행한 직원이 다수라는 점도 아모레의 자존심에 생채기를 냈다.    
오너 기업의 한계인 '지연'의 문제도 거론된다. 횡령을 저지른 직원 3명 중 1명의 부친이 과거 아모레 전신 태평양에서 시판·방문판매·마케팅 부문 부사장과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인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아모레는 취업준비생 사이에 '가고 싶은 직장'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채용 시 꼼꼼한 평가로도 알려져 있다. 업계 관계자는 "횡령 및 각종 불법적 행태를 저지를 정도의 직원이 본인만의 역량으로 뽑혔겠느냐에는 의구심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아모레 관계자는 "횡령 액수를 떠나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임직원들의 자율적인 영업을 보장하되 불법 행위에 빠지지 않도록 구조적인 개선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LG생건은 끝없이 미끄러지는 주가로 마음고생 중이다. 지난해 7월 1일 178만4000원이었던 주가는 지난 27일 종가 기준 71만3000원까지 추락했다. 무려 100만원 이상 주가가 내려앉으면서 투자자 사이에는 "강제 액면분할을 당했다"는 하소연이 나올 정도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LG생건은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봉쇄 및 면세 채널 약화를 주가 추락의 이유로 꼽는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LG생건의 럭셔리 브랜드 '후'가 중국에서 브랜드 파워가 예전만 못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후는 지난해 전체 화장품 사업 매출인 4조4414억원 중 66%(2조9200억원)를 차지했다. 지난해 매출 증가율은 12%에 달했으나,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3% 하락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LG생건의 1분기 실적은 중국에서 후의 브랜드 파워에 대한 근본적인 의심을 들게 한다. 다른 브랜드 실적과 비교해봐도 후는 납득하기 어려운 매출"이라고 했다. 

LG생건은 중국에 치우친 매출 비중을 줄이기 위해 북미 시장에서 공격적인 인수합병(M&A)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10~20대 사이 인기가 많은 미국 뷰티 브랜드 더크렘샵 지분 65%를 1억2000만 달러(약 1484억원)에 인수했다. 

 
업계 관계자는 "서경배 회장은 아모레의 시스템, 차석용 부회장은 '넥스트 후'를 고민하는 상황"이라며 "K뷰티 대표 수장인 두 사람이 어떤 해결책을 꺼내 들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