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미라, 만삭 배에 뽀뽀하는 아들 재롱에 '엄마미소'! 출산 임박 근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01 07:56

이지수 기자
양미라가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배를 공개했다.

양미라가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배를 공개했다.

양미라가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배를 공개했다.

양미라가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배를 공개했다.

양미라가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배를 공개했다.

양미라가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배를 공개했다.

 
 
양미라가 만삭의 배로 아들과 즐겁게 노는 모습을 공개했다.
 
양미라는 지난 30일 "오늘은 썸머 가재 수건이랑 옷도 세탁하고 부랴부랴 필요한 물품들도 사고...그래서 그런지 정말 출산이 임박한 느낌이에요"라며 만삭의 배를 드러낸 근황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느낌상 서호 때처럼 38주에 낳을 것 같은데 그러면 정말 며칠 안 남은 거라 마지막 주수 사진 좀 남기려고 했더니...쭈쭈 먹여달라고 와서는 배로 밀어도 안나가는 정서호, 그래도 썸머한테 뽀뽀도 해줬어요. 사진 그만찍는 조건으로...#주수사진 #37주4일"이라는 메시지를 덧붙였다. 
 
실제로 양미라가 공개한 사진에서 아들 서호는 엄마의 배에 귀엽게 뽀뽀하거나 남산 만한 배 밑에서 귀엽게 뭉개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양미라는 둘째 썸머를 이달 초 출산할 예정이며 둘째의 성별은 딸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