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30마리 고양이 TNR… “힘들었지만 뿌듯”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13 09:10

정진영 기자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배우 전효성이 공존을 위해 하고 있는 다양한 노력과 고민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효성은 최근 EBS FM ‘전효성의 공존일기’에서 환경 관련 주제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공존일기’는 기후 위기를 비롯한 환경문제와 자신만의 방식으로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해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유용한 정보 등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12일 시즌 3이 첫 전파를 탔다.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 이후 약 6개월 만에 DJ로 컴백한 전효성은 “고양이들의 집사로 살면서 동물권 복지, 비건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어 제로 웨이스트도 실천하고 있다. 요즘 제일 걱정하는 건 날씨다. 기후변화로 인한 환경 걱정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그는 초대형 산불을 언급하며 “숲이 머금고 있던 이산화탄소가 화재로 대기 중에 뿜어져 나오면서 지구가 따뜻해지는 속도는 더 빨라진다. 기후 위기 때문에 발생한 산불이 기후 위기를 더욱 부추기는 악순환”이라고 설명했다.
 
전효성은 뜨거운 여름 날씨에 만난 길고양이에게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우산도 씌어주고 시원한 물을 준 청취자의 사연을 전하며 “작년 겨울, 주변의 집사분들과 함께 집 근처에 사는 약 30마리 길고양이를 중성화(TNR)해줬다. 힘들기도 했지만, 사람들과 공존하며 길 위에서 건강하게 살아갈 생각을 하니 뿌듯했다”며 자신의 경험을 나눴다.
 
방송 말미에는 15일부터 오아시스 스티커가 부착된 1000개의 식당·카페에서 텀블러를 소지한 이들에게 별도의 음료나 음식을 구매하지 않아도 무료로 식수를 제공해 주는 ‘오아시스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전효성이 진행하는 ‘공존일기’는 매주 화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