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의 음악은 이런 것…막 오른 엑스디너리 히어로즈의 음악 여정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0 16:23

이세빈 기자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엑스디너리 히어로즈의 음악 여정이 막을 올렸다.
 
엑스디너리 히어로즈는 2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헬로, 월드!’(Hello, worl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헬로, 월드!’는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우는 첫 단계를 의미함과 동시에 평범한 일상을 살던 여섯 멤버가 그룹 세계관의 중심이자 온라인 음악 ‘플랫폼’(♭form)을 통해 하나로 뭉치는 음악적 여정의 시작을 담은 앨범이다.
 
건일은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우리의 이야기 들려드릴 테니 뜻깊은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잘 부탁드린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주연은 “데뷔 앨범에서는 우리의 등장을 알렸다면, 이번 ‘헬로, 월드!’를 통해서는 우리의 팔레트에 어떤 다양한 색들이 있는지 보여드리고자 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수는 “여러 콘텐츠를 통해 세계관을 선보였는데 스토리에 숨겨진 의미를 찾는다면 과몰입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귀띔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테스트 미’(Test Me)는 아직 미완성일지라도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는 이들의 당찬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정수, 오드, 준한이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발휘했다.
 
준한은 “나와 정수형, 오드가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아직 미완성일지라도 정상범주에 맞추라고 강요하는 사람들에게 반항적인 메시지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건일은 “Z세대만의 장난기 넘치면서도 직설적인 가사가 많이 들어있다. 세상을 살다 보면 답답하고 막막하고 말하고 싶은데 말하지 못하는 게 많은데, 그런 부분들을 다 시원하게 긁어줄 수 있는 Z세대만의 면모를 보여주고자 했다” 말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인 박진영은 엑스디너리히어로즈에게 조급해하지 말고 천천히 멀리 보라는 조언을 해줬다고. 건일은 “PD님이 말해주신 것 잘 새겨듣고 잘 활동하는 엑스디너리 히어로즈가 되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앞서 밴드 데이식스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후발 주자로 나오는 엑스디너리 히어로즈는 이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터. 건일은 “데이식스 선배님과 같이 언급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데이식스는 멋진 무대도 많이 하고 많은 성과를 거둔 팀이라고 생각한다. 데이식스처럼 멋진 팀이 되고 싶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정수는 “선배님들의 응원을 받으면서 데뷔부터 준비했다. 우리 음악이 멋있으니 걱정 말고 마음껏 펼치라는 말도 해줬다”고 말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건일은 미국 버클리 음대 출신 드러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우리 회사만의 슬로건 메시지가 있는데 진실, 성실, 겸손이다. 박진영 PD님이 늘 강조하는 부분인데 나 또한 같은 가치관을 갖고 있어 이 회사에 들어오게 된다면 내 가치관과 같은 방향으로 음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배운 것을 토대로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활동 목표도 밝혔다. 건일은 “감사하게도 우리 데뷔곡이 빌보드 차트에 올라가는 감사한 성적을 거뒀다. 이번 활동을 통해 우리의 색을 더 짙게 가지고 가고 싶다. 그리고 우리의 존재를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했다.
 
정수는 “헬로, 월드!’를 통해 국내 음원사이트 차트에 차트인하는 것이 목표다. 또 다른 장르를 듣는 리스너들이 우리의 음악을 들어준다면 더 좋을 것”이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헬로, 월드!’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