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블랙의 신부’ 차지연 “넷플릭스에 나오는 내 모습 신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5 13:29

이세빈 기자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너무 신기했다. ‘두둥’하고 작품이 시작하는데 내 모습이 나오는 게”
 
배우 차지연이 ‘블랙의 신부’를 통해 처음으로 OTT 작품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06년 뮤지컬 ‘라이온 킹’으로 데뷔한 차지연은 ‘아이다’, ‘위키드’, ‘레베카’ 등에서 주연을 맡으며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배우로 자리 잡았다. 그런 그의 OTT 작품 출연 소식은 콘텐츠 업계에서도 빅 뉴스였다.
 
차지연은 ‘블랙의 신부’에서 국내 최고 결혼정보회사 렉스의 대표 최유선 역을 연기했다. 차지연은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자신의 욕망을 위해 고객들의 욕망을 이용하는 비밀스러운 최유선을 강렬하게 표현하며 극에 무게감을 더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차지연이 연기한 최유선은 한 걸음 뒤에서 모든 인물의 욕망을 꿰뚫어 보는 차갑고 냉정한 캐릭터다. 그는 “최유선은 사람의 속마음을 간파하는 데 능하고 자신의 목표를 위해 어느 편에도 서지 않는 지략가”라며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인물의 감정이나 계획이 예측되지 않도록 얼굴에 표정이 드러나지 않게 연기했다. 또 모든 것이 자기 계산 안에 있어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 펜을 두는 방향, 자세 등까지도 일정하게 유지했다. 머리카락 한올 한올과 손끝까지 신경 쓰며 한 치의 흐트러짐도 용납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도시적인 이미지가 강한 차지연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를 주로 맡아왔다. 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지하 금융계의 큰손을, 영화 ‘간신’에서는 장녹수를 연기했다. 차지연은 “힘 있는 캐릭터도 좋지만 부드러운 부분도 내 안에 존재한다. 다음 작품에서는 일상적이고 편안한 인물도 연기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주로 무대에서 관객과 호흡했던 차지연은 카메라 앞에서 연기해야 하는 드라마 작업 방식에서 집중력 등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드라마에서는) 합을 맞추는 시간이 적다. 그래서 배우들이 만났을 때 몰입도가 어마어마하게 컸고, 이런 부분이 얼마나 중요한지 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희선 선배님이 카메라 앞에서 역할에 확 몰입하는 순간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었던 것이 좋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뮤지컬의 여왕’이라고 불리며 뮤지컬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쳐왔던 차지연은 이제는 드라마나 영화 등을 통해서도 대중들을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무대에서도 나름 다양한 작품과 역할을 시도해왔다. 이제는 좀 더 폭넓게 활동을 해보고 싶다”며 바람을 전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