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2’ 감독 “시즌2 약속 지켜 다행... 두렵지만 설렌다”[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8 15:46 수정 2022.07.28 16:02

박로사 기자
장승조, 김효진, 조남국 PD, 손현주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동안 포즈를 취하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장승조, 김효진, 조남국 PD, 손현주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동안 포즈를 취하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드라마 ‘모범형사’가 시즌2로 더 강력해져 돌아왔다.
 
JTBC 주말드라마 ‘모범형사2’가 28일 서울 마포의 한 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믿고 보는 배우 손현주, 장승조, 김효진과 연출자 조남국 감독이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드라마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두 번째 시즌인 이번 드라마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시즌1에 이어 조남국 감독과 최진원 작가가 다시 한번 뭉쳐, 믿고 보는 웰메이드 수사극의 시즌2를 예감케 한다. 드라마는 이미 지난 5월에 모든 촬영을 마쳤고,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조남국 PD는 “2년 전 코로나 때문에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했는데 당시에 손현주가 시즌2를 꼭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두렵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다. 시즌2는 늘 긴장되는데 주어진 조건 안에서 스태프, 배우, 모두가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모범형사2’의 차별점으로 “일반 형사 드라마와 어떻게 보면 같다. 범인을 잡는 드라마다. 작가와 기획 과정에서 포인트를 준 점은 ‘형사들의 실제 생활 이야기에 포커스를 맞추자’ 였다”고 했다. 또 “손현주와는 작품을 많이 했는데 편하기도 하고 현장에서는 살짝 불편하기도 한 그런 관계다”고 털어놨다. 
장승조와 손현주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장승조와 손현주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손현주는 전 시즌에 이어 형사 강도창을 맡아 시청자들과 만난다. 앞서 시즌에서도 피해자와 그 가족의 상처를 함께 아파하는 인간미와 진실을 밝혀내려는 집요함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린 바 있다. 손현주는 “시즌1보다 시즌2때 감독님이 노력을 많이 하셨다. 그러다 보니 배우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열심히 뛰었고 최선을 다해 만들었다”고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오지혁 역의 장승조와 케미도 살짝 스포했다. 손현주는 “장승조가 많이 컸다. 드라마에서 나한테 많이 덤비는데 그 모습이 귀엽다. 장승조의 모습을 보며 형으로서 선배로서 뿌듯함을 느낀다”며 “오지혁은 늘 붙어 다니는 형사 동생이었는데, 시즌1때보다 약간 말랑해졌다. 여유 있어지고 집요해졌다. 그 모습을 첫 장면부터 볼 수 있을 거다”고 당부했다. 이어 “다른 형사들과의 케미도 밀도도 깊어졌다.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는데 시즌1보다 볼거리가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장승조는 “시즌2를 한다는 소식에 굉장히 기뻤다. 시즌1을 사랑해준 여러분 덕분에 시즌2를 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시즌2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지혁은 시즌2에서 변화가 생긴다. 장승조에 따르면 단독적으로 행동했던 오지혁이 많은 사람들을 통해 공감할 수 있게 됐다. 그는 “시즌1의 색을 잃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됐지만, 열심히 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장승조, 김효진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장승조, 김효진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새 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년 만에 시즌2로 돌아온 '모범형사'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이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8/

장승조는 첫 촬영부터 공기가 달랐다. “오랜만의 촬영이라 어색했는데 공간 자체가 익숙함으로 바뀌더라”는 장승조는 “감독님이 웃으며 컷하는 순간들이 여럿 있는데 ‘돌아왔구나’ 싶었다. 시즌1때는 손현주 선배와 연기하는 것이 기뻤다면 시즌2는 함께하는 순간들이 참 기쁘다”고 했다.
 
김효진은 재벌가 센 언니 캐릭터인 천나나를 연기한다. 이번 시즌에 새로이 합류한 인물로, 고급스럽고 절제된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10년 만에 싹둑 자른 ‘칼단발’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효진은 “시즌 1이 너무 많은 사랑 받은 작품이고 새로운 합류할 때 걱정이 많았다. ‘폐 끼치면 안될 텐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잘해야 잘 될 거 같은 걱정이 들었지만, 결과를 떠나서 촬영 과정이 행복했던 작품”이라고 전했다.
 
김효진은 촬영장 분위기도 언급하며 “강도창과 오지혁의 연기를 보면 나도 형사로 끼고 싶다는 얘기도 할 만큼 분위기가 좋다”면서 “천나나는 이들과 대립하는 관계라 긴장감을 가져가려고 노력했다. 현장에서도 두 분이 연기를 잘해주셔서 저는 잘 따라가기만 했으면 됐던 것 같다. 겉으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라 절제된 감정을 위해 많은 노력했다”고 연기에 공을 들였던 순간을 떠올렸다. 
 
‘모범형사2’는 오는 30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