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이재욱, 연서 치트키→금등어 치트키 성공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3:27

박로사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환혼’ 이재욱이 금등어 낚시에 도전한다.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tvN 주말드라마 ‘환혼’ 측은 29일 장욱(이재욱 분)의 레벨업을 위해 뜻을 모은 무덕이(정소민 분)와 이선생(임철수 분)의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무덕이는 기세가 꺾인 장욱을 또다시 벼랑 끝에 세워 흥미를 높였다. 정진각 술사들과의 1대 10 릴레이 대결인 것. 특히 장욱은 무덕이가 정인의 증표로 건넨 음양옥을 내기에 걸자 분노한 것도 잠시 장욱의 독기는 곧 음양옥을 되찾고 말겠다는 오기의 레벨업 부스터가 됐다. 현재까지 장욱의 스코어는 9패로 단 1번의 대결만 남은 상황. 장욱이 마지막 대결에서 승리해 음양옥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장욱과 무덕이, 이선생이 한 자리에 모여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사제의 극과 극 표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장욱과 달리 무덕이는 뜻밖의 대어를 낚을 듯 두 눈을 반짝이며 이선생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있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장욱은 무덕이의 벼랑 끝 훈련과 족집게 속성 과외를 통해 낙수(고윤정 분)의 비기인 탄수법을 최단 시간에 습득했다. 이에 세자(신승호 분)와의 대결에서 승리하며 꿈에 그리던 정진각 술사가 됐지만 순간의 요행으로 훈련했기에 아직까지 미완성의 치수 단계인 것.
 
그런 가운데 제왕성을 타고난 장욱을 눈여겨보고 있는 이선생이 그에게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선생이 제시할 수련은 치수의 단계에 오른 술사만 낚을 수 있는 금등어 낚시. 특히 장욱은 앞서 이선생에게 서경 선생의 심서가 연서라는 힌트를 얻어 최단 시간에 심서를 읽은 정진각 술사로 등극한 바 있다. 이에 장욱이 금등어 낚시를 통해 또 한번의 폭풍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지 ‘환혼’ 본 방송에 기대가 치솟는다.
 
tvN ‘환혼’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