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친환경 승용차 수출 역대 최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09:59

정길준 기자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에서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에서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의 친환경 승용차 수출이 역대 최대치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관세청에 따르면 상반기 승용차(중고차 제외) 수출액은 222억8000만 달러(약 29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했다. 이 중 친환경차 수출액이 72억8000만 달러로 42.3% 급증했다. 이는 상반기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전체 승용차 수출액 가운데 친환경차 비중은 상반기 기준 2020년 21.6%에서 2021년 23.5%, 2022년 32.7%로 오름세다. 비중을 보면 전기차가 16.0%, 하이브리드가 12.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4.0%다.
 
국가별로는 미국으로의 수출이 95억3000만 달러로, 가장 큰 비중인 42.8%를 차지했다. 이어 캐나다(16억4000만 달러·7.4%), 호주(15억6000만 달러·7.0%), 영국(11억3000만 달러·5.1%), 독일(7억7000만 달러·3.5%)의 순으로 많았다.
 
수출 대수로는 전체 승용차 수출이 106만7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다. 친환경차는 25만5000대로 40.9% 증가했다. 반도체 등 부품 공급 차질과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업황 악화를 친환경차가 상쇄한 셈이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