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투댄’ 리정 머니건→아이키 고백 퍼포먼스…美 할리우드 밝힌 K댄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0 16:45

이세빈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플라이 투 더 댄스’ 댄서 6인이 미국 할리우드 밤을 밝히는 스타로 떠올랐다.
 
어제(29일) 방송된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 9회에서는 댄서 리아킴, 러브란, 아이키, 에이미, 리정, 하리무와 가수 헨리가 로스앤젤레스 랜드마크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버스킹을 펼쳐 K댄스의 매운맛을 보여줬다.
 
이날 댄서들은 버스킹에 앞서 밀레니엄 댄스 스튜디오에서 워크숍을 진행했다. 멤버들은 태권도와 한국무용 동작이 포인트인 ‘스파이시’(SPICY)로 워크숍을 진행, 각자의 다양한 티칭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리아킴은 유창한 영어로 맞춤형 강의를 진행한 반면, 러브란은 꿋꿋하게 한국어로 티칭을 진행해 수강생들의 혼을 빼놓았다. 여섯 멤버는 워크숍 마지막에 수강생들 앞에서 ‘스파이시’ 오리지널 무대를 선보였고, 완벽한 팀워크가 돋보이는 절도 있는 칼군무에 환호가 쏟아졌다.
 
워크숍을 성공적으로 마친 멤버들은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로 출격했다. 버스킹은 현장 직캠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리정의 ‘머니’(MONEY)를 시작으로 에이미의 ‘베트 온 마이 셀프’(Bet On My Self), 아이키의 ‘테이크 온 미’(Take On Me), 하리무의 ‘스웨이’(Sway), 러브란의 ‘러브 투 러브 유 베이비’(Love To Love You Baby)가 이어졌다.
 
특히 리정은 머니건 퍼포먼스, 신용카드를 관객을 향해 날리는 돌발 행동 등으로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여기에 “미국 여성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보겠다”며 각오를 내비친 아이키의 깜짝 고백 퍼포먼스는 현장 분위기를 후끈하게 달궜다.
 
마지막은 멤버들과 헨리가 함께하는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꾸며졌다. 헨리의 바이올린 연주와 어우러진 여섯 멤버의 댄스 조화는 화려한 엔딩을 장식했다.
 
‘플라이 투 더 댄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