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코 전략 통했다" KT, 시총 10조원 돌파…9년 2개월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7:02

정길준 기자
구현모 KT 대표.

구현모 KT 대표.

 
최근 오리지널 콘텐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미디어 사업 경쟁력을 입증한 KT가 시가총액 10조원을 달성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T는 전일 대비 1.59% 오른 3만835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13년 6월 이후 9년 2개월 만에 시가총액 10조원을 회복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2년 전 유·무선 통신 사업에 치중한 수익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환을 선언했다. 2025년까지 전체 매출의 절반에 달하는 10조원을 비통신 분야에서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KT는 차근차근 디지코로 변화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연결 기준 2022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6조2777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1.1% 증가한 6266억원을 기록했다. 자산 매각에 따른 일회성 비용도 반영됐다.
 
KT의 시총은 10조136억원을 기록했다. 순위로 따지면 포스코케미칼, 삼성SDS에 이어 39위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대한항공, LG이노텍 등 굵직한 기업들을 제쳤다.
 
올해 수급 현황을 살펴보면,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가 눈에 띈다.
 
1분기 KT는 외국인과 기관 순매수 9위와 2위를 각각 차지했다. 외국인은 2204억, 기관은 4989억원을 사들였다. 지난 6월 30일 기준 상반기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 중 KT는 6위에 올랐다. 기관 순매수 순위는 4위를 나타냈다.
 
외국인과 기관 모두 순매수 10위 내에 든 종목은 KT가 유일하다. 기관 순매수 상위 5개 종목 중 10% 이상의 수익을 거둔 종목도 KT뿐이다.
 
KT 측은 "인공지능(AI)·클라우드·미디어 등 신사업에 기반을 둔 성장 기대감과 5G 가입자 50% 달성 등 유·무선 통신서비스 호조, 안정적인 배당, 외국인 매수세 확대 등이 기여한 것으로 본다"고 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