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가 떠나보낸 복덩이, 빅리그 4년 만에 복귀…3타수 1안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8:13 수정 2022.08.02 09:05

이형석 기자
전 롯데 출신 마차도. 게티이미지

전 롯데 출신 마차도. 게티이미지

지난해 롯데 자이언츠에서 뛴 딕슨 마차도(30)가 트레이드 속에 4년 만에 미국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복귀했다.  
 
샌프란시스코는1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와 트레이드를 통해 마차도를 영입했다. 대신 마이너리그 우완 투수 레이넬 에스피날을 내줬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는 주전 유격수 브랜드 크로포드가 무릎 부상으로 이탈했고, 타이로 에스트라다는 전날(31일) 경기에서 머리에 공을 맞아 뇌진탕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급하게 유격수가 필요한 샌프란시스코는 올 시즌 트리플A에서 타율 0.312 OPS 0.796을 기록한 마차도를 영입했다.  
 
마차도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2022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샌프란시스코의 7번 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2018년 이후 4년 만의 빅리그 복귀전에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컵스 선발 투수가 2020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한솥밥을 먹은 아드리안 샘슨이었다. 2회 첫 승부에서 3구 삼진으로 물러난 마차도는 4회 2사 1, 2루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샘슨은 4이닝 5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시즌 2패) 투수가 됐다. 마차도는 선두 타자로 나선 6회 바뀐 투수 로완 윅의 152㎞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전 안타를 기록했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선 삼진으로 물러났다. 
 
마차도는 2020년 KBO리그 롯데 유니폼을 입고 복덩이로 활약했다. 마차도 합류 후 롯데의 내야 수비는 크게 안정됐다. 롯데는 2020시즌 종료 후 일찌감치 마차도와 1+1년 계약을 했다. 하지만 올 시즌 구장 확대 움직임 속에 공격력 강화까지 고려해 외야수 DJ 피터스(방출)와 계약하며, 마차도와 재계약을 포기했다. 마차도는 KBO리그에서 2년 동안 타율 0.279, 17홈런 OPS .749를 기록했다.  
 
미국으로 돌아간 마차도는 트리플A에서 좋은 모습을 선보인 끝에 트레이드를 통한 빅리그 재진입에 성공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