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 에이스 가우스먼, 8이닝 무실점 10K 완벽투...'투수 WAR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3 11:39

차승윤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케빈 가우스먼이 3일(한국시간)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케빈 가우스먼이 3일(한국시간)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케빈 가우스먼(31·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최고의 호투를 선보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가우스먼은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정규 시즌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1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데뷔 후 첫 완봉승까지 가능한 페이스였지만, 8회까지 103구를 던진 그를 배려한 토론토 벤치는 3-0으로 앞선 9회 말 마무리 조던 로마노를 대신 투입했다.
 
가우스먼은 올 시즌 MLB 최고 에이스 투수 중 한 명이다.지난 시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활약 후 FA(자유계약선수)를 선언, 5년 1억1000만 달러를 받고 토론토로 이적했다. 7월 4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5.09로 부진했지만, 이날 경기로 시즌 8승(8패)을 수확한 것과 동시에 평균자책점을 3.30에서 3.06까지 낮췄다. 평균자책점은 다소 높지만, 높은 탈삼진(9이닝당 10.64개)과 적은 볼넷(9이닝당 1.61개)와 적은 9이닝당 홈런(0.48개)까지 완벽한 투구를 펼치고 있다. 팬그래프 기준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이 4.2로 리그 전체 투수 1위를 기록 중이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3-1로 승리한 토론토는 최근 3연승을 달렸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지켜냈고, 동시에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순위에서는 1위를 지켰다.
 
올 시즌 좋은 성적으로 팀 타선을 이끌었던 최지만(31·탬파베이)도 이날만큼은 가우스먼의 호투에 틀어막혔다. 4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한 최지만은 3타수 무안타에 삼진 2개로 침묵해 시즌 타율이 0.254로 내려갔다. 최지만뿐 아니라 이날 탬파베이 타선은 2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한 테일러 월스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단 하나의 안타도 치지 못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