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윤아 “완전체 녹음, 멤버들 목소리 들으니 울컥하더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5 11:53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컴백을 준비하며 울컥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윤아는 5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멤버들의 목소리를 들으니 울컥하더라”라고 밝혔다.
 
소녀시대는 데뷔 15주년 당일인 이날 ‘포에버 원’을 발매하고 완전체로 컴백한다. 지난 2017년 발매한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Holiday Night) 이후 약 5년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윤아는 수록곡 ‘럭키 라이크 댓’(Lucky Like That)을 소개하며 “이 곡을 가장 처음 녹음했다. 내가 제일 마지막으로 녹음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녹음한 것을 들으면서 녹음했는데 오랜만에 전체 멤버들의 목소리를 들으니 울컥하더라. 빨리 이 곡을 팬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멤버들과 팬들을 위한 애정을 드러냈다.
 
‘포에버 원’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