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이재운, 분노 폭발 참을 수 없는 잔인한 연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17 17:26

이현아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상위 1% 빌런’ 이재운이 잔인한 폭력성을 드러냈다.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 차승원을 맡은 이재운은 최강그룹의 회장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택지개발을 빙자한 분양 사기를 계획했다가 체포됐다.
 
그러나 차승원은 분양 사기 증거가 없어 금방 풀려났지만, 동생인 차도원(권수현 분)이 “과거의 죗값까지 치르게 할 것”이라 경고하면서 ‘20년 전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그 사건은 차승원이 고3 시절, 친구 현우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임고모(정다은 분)가 자살로 위장했던 일이었다.
 
차승원은 비밀을 알고 있던 임고모도 사라지고 검찰이 자신의 움직임을 주시해 비자금조차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자 분노했다. 차승원이 구설수에 오른 것을 이유로 주주총회까지 회장 선출 투표를 미뤘고, 이에 차승원은 섬뜩한 표정과 함께 볼펜을 딸깍거리는 움직임으로 공포심을 더했다. 결국 볼펜으로 비서를 찌르는 잔인함을 보여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