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김고은, 독립군 정보원 활약… 인생 캐릭터 경신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09:54

박로사 기자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배우 김고은이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 역으로 인생 캐릭터의 경신을 예고한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다양한 영화를 비롯해 tvN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인기리에 종영한 ‘작은 아씨들’까지 매 작품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아온 김고은이 ‘영웅’에서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 역으로 역대급 캐릭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선의 마지막 궁녀 설희는 국가의 원수를 갚기 위해 정체를 숨긴 채 이토 히로부미에게 접근해 은밀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인물. 김고은은 설희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한 연기로 깊이 있게 표현했을 뿐만 아니라, 노래부터 일본어 대사까지 탁월하게 소화해내며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촬영 전 보컬 레슨을 받으며 철저한 준비 기간을 거친 김고은은 노래와 캐릭터의 감정을 동시에 표현하는 연기를 완벽에 가깝게 소화해냈다. 연출을 맡은 윤제균 감독은 “디렉션이 필요 없을 정도로 매 순간 놀라운 연기와 노래를 보여줬다”고 놀라움을 표하기도.
 
‘영웅’은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냈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