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승격’ 광주, 노동일 대표이사 선임… “뚝심 있게 밀고 나갈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03:17 수정 2022.11.09 23:20

김희웅 기자
신임 대표이사에 노동일 베수비우스S&P 대표가 선임됐다.(사진=광주FC)

신임 대표이사에 노동일 베수비우스S&P 대표가 선임됐다.(사진=광주FC)

광주FC 신임 대표이사에 노동일 베수비우스S&P 대표가 선임됐다.
 
광주FC는 9일 광주축구전용구장 시청각실에서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6대 대표를 선임했다.
 
노동일 신임 대표이사는 1982년 베수비우스센서앤프로브(주)를 설립해 운영 중이며, 2019년부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전남지회장을 맡고 있다.
 
평소 기부와 사회공익사업으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몸소 실천하고 있어 지역 내 인망이 두텁고, 기업계에도 다양한 친분을 가지고 있어 앞으로 광주FC의 기업 후원 유치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광주FC는 전임 대표이사 사임 후 사무처장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었으며, 구단의 경영 혁신을 위해 대표이사 선임을 조속히 해달라는 요구가 지속해서 있었다.
 
노동일 신임 대표이사는 “2023시즌 K리그1으로 복귀하는 중요한 시점에 대표이사직을 맡게 돼 책임이 무겁다”며 “성적과 흥행, 후원 확보 등 구단을 위해 궂은일도 주저하지 않고 뚝심 있게 밀고 나가겠다”고 취임 소감을 말했다.
 
김광진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은 “광주FC는 시민구단으로 신임 대표이사가 광주FC의 혁신을 끌어내 흥행과 기업 후원은 물론, 시민에게 사랑받는 구단으로 재탄생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희웅 기자 sergio@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