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리슨’ 측 “‘군 특혜 논란’ 김희재 분량 편집 NO”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1 10:21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더 리슨’이 군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수 김희재의 방송 분량에 대해 언급했다.
 
SBS ‘더 리슨: 우리가 사랑한 목소리’ 측은 11일 일간스포츠에 “방송은 (김희재 분량) 편집 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한 매체는 김희재가 군 복무 시절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제30조(영리행위 및 겸직 금지)에 따른 군무 외 영리 목적 업무에 종사하지 못한다는 조항을 위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희재의 소속사 초록뱀이앤엠은 “당시 김희재는 군악대에 매니지먼트 계약과 출연료 등을 보고하고 지휘통제를 받았다”며 “TV조선 측에서 군악대에 협조 공문을 보냈고, 김희재는 절차를 밟아 군악대 간부와 함께 외출했다. 경연이 늦게 끝나는 날에는 인근 군 호텔에서 숙박하고 다음 날 부대에 복귀했다”고 해명했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