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정수교 “자연스럽게 섞일 수 있게 해준 편안한 현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1 10:43

정진영 기자
사진=WS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WS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정수교가 ‘금수저’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소속사 WS엔터테인먼트 측은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 나주희(정채연 분)가 방송작가로 일하는 DSTV변규찬 피디 역으로 분해 새로운 활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정수교가 감사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종영을 하루 앞둔 ‘금수저’는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되는 부모 체인징 어드벤처 욕망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변피디로 변신한 정수교는 첫 등장부터 신선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돈과 권력에 맞춰 태도가 급변하는 ‘강약약강’ 스타일에 눈치 없이 무례한 언행도 서슴지 않는 얄미운 밉상 캐릭터로 흥미로운 극 전개에 힘을 실었다.  
 
정수교는 “먼저 웹툰으로 큰 사랑을 받은 ‘금수저’가 드라마로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듣고 기뻤다. 게다가 등장인물 중 제가 맡게 될 부분이 있음에 또 감사했다”며 작품과 배역에 대해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드라마는 초반 10년전 과거와 후반 현재를 다루고 있는데, 나는 후반에 투입되는 인물이라 전체 촬영 스케줄 중에서도 후반에 투입됐다”면서 “PD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 배우 선후배님들 모두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셔서 자연스레 제가 맡은 몫을 다하려 노력하며 섞일 수 있었던 것 같다. 그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감사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그동안 드라마 ‘금수저’를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감사하다. 나는 곧 좋은 소식으로 찾아뵐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정수교는 ‘금수저’의 후반부 새로운 인물로 등장해 빼어난 캐릭터 소화와 몰입력을 보여주며 극의 새로운 재미와 활력을 불어넣는 데 성공했다. 작품마다 남다른 캐릭터 변신과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보여주며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정수교가 앞으로 이어갈 행보가 주목된다.
 
‘금수저’는 12일 오후 9시 50분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