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저스트절크 영제이 “헐뜯는 서바이벌 안 해도 돼 마음 가벼워”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1 11:29

이세빈 기자
사진=Mnet 제공

사진=Mnet 제공

‘스맨파’ 저스트절크 영제이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종영 기념 파이널 4크루 간담회가 1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뱅크투브라더스 제이락, 비지비, 엠비셔스 우태, 위댐보이즈 바타, 인규, 저스트절크 영제이, 제이호가 참석했다. 오천은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했다.
 
이날 영제이는 “경연을 안 해도 된다는 게 좋은 것 같다. 다 같이 편하게 마주하며 웃을 수 있고, 헐뜯는 서바이벌 안 해도 돼서 마음이 한결 가볍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파이널까지 가면서 느낀 게 수면 부족이었다. 잠을 자면서 좋은 컨디션에서 좋은 영감을 얻어야 시너지가 나오는데 타이트한 일정들이 컨디션을 안 좋게 했다. 또 부담감도 컸다.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댄서들의 목을 조이지 않았나 싶다”며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한편 ‘스트릿 맨 파이터’는 지난 8일 5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100% 문자 투표로 선정된 우승 크루는 저스트절크였다.
 
이들은 오는 19일 대전을 시작으로 전국투어 콘서트 ‘온 더 스테이지’(ON THE STAGE)를 개최한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