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글로벌 투자은행 절반 이상, 미국 최종금리 5% 넘을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2 09:13

권지예 기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2일(현지시간) 자이언트 스텝을 발표했다.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2일(현지시간) 자이언트 스텝을 발표했다. AP=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미국의 최종 정책금리가 5∼5.25%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뉴욕사무소가 지난 4일 12개 투자은행을 상대로 미국의 최종 정책금리 예상치를 조사한 결과 3분의 1인 4곳은 5.00∼5.25%라고 응답했다고 12일 밝혔다. 
 
3곳은 4.75∼5.00%라고 답했고, 4.50∼4.75% 2곳과 5.25∼5.50% 2곳이 있었다. 나머지 1개 투자은행은 미국의 최종 정책금리가 5.50∼5.75%까지 급격히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즉, 절반이 넘는 7곳이 미국 정책금리가 5%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이는 9월 점도표(연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나타낸 도표)에서 제시된 내년 금리 4.6%를 훌쩍 뛰어 넘는 수준이다.
 
미국 중앙은행(Fed)은 11월 기준금리를 3∼3.25%에서 3.75∼4%로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4번 연속 단행한 바 있다. 금리 결정 직후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최종 금리 수준이 더 높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은은 "최종 정책금리 수준 등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향후 경제지표 발표, 미 연준 인사 발언 등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잠재해있다"고 분석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