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금수저’ 연우 “육성재와 키스신, 가족들도 보라고 했는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2:13 수정 2022.11.14 22:16

박로사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금수저’ 속 육성재와의 키스신을 언급했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9아토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번 작품에서 오여진 역으로 열연한 연우는 키스신에 대해 “얼굴 빨개질 것 같다”며 부끄러워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지난 12회 방송된 육성재와의 파격적인 키스신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연우는 “침대에 누워서 찍은 키스신은 그날 촬영 회차 중 마지막 신이라 다급하게 찍었다”며 “촬영 후 감독님도 아쉬워하시고 저희도 급한 게 묻어난다고 아쉬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른의 느낌이 났으면 좋겠는데 빨리 찍어야 하니까 마음도 급하고 긴장도 많이 됐다. 뽀뽀신은 있었는데 키스신은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키스신이라고 적혀져 있는데 뽀뽀처럼 해도 되나”고 생각까지 했다며 웃었다.
 
연우는 “화제가 될 줄 몰랐다. 촬영을 급박하게해서 기억에 남을 법도 한데 후루룩 지나간 신이다. 본 방송을 보고서야 ‘아이고! 맞다 그랬지’ 했다”며 “그럴 줄 모르고 가족들한테 다 보라고 했다. 할머니 할아버지 무조건 다 챙겨본다고 하셨는데 잔다고 하고 부모님 연락을 피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아이돌 출신인 연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은 걸 배웠다고 전했다. 연우는 “누군가가 보기에는 아이돌 출신의 배우가 키스신을 한다거나 베드신을 하면 ‘저래도 돼?’라고 생각들 수도 있을 거다. 사실 저도 걱정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하면서 겁이 많이 깨진 것 같다. 키스신을 위해 드라마를 찍은 게 아니고 필요하니까 찍은 거다”고 덧붙였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