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결과 자신”…오마이걸 유아의 한계점 없는 솔직 당당한 변신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5:26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그룹 오마이걸 유아가 ‘셀피쉬’로 한계점 없는 변신에 나섰다.
 
유아의 두 번째 미니앨범 ‘셀피쉬’(SELFIS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유아는 “2년 만의 솔로 앨범이다 보니 긴장이나 걱정도 많이 되지만 설렌다. 다시 여러분 앞에 나올 수 있다는 게 감사하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혼자 준비하다 보니 걱정도 많이 됐다. 하지만 솔로 아티스트로서 유아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게 스스로가 대견스럽고 잘 준비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앨범과 타이틀곡 ‘셀피쉬’는 우유부단한 상대와의 불확실한 관계에 답답함을 느끼는 감정을 물이 빠지고 있는 욕조 속의 물고기에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유아는 ‘셀피쉬’에 대해 “유아만의 다채로운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작 타이틀곡 ‘숲의 아이’로 오가닉한 모습을 선보였던 유아는 “이번엔 도시적이고 세련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귀띔했다.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미니 2집 'SELFISH(셀피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이틀곡 '셀피시'는 우유부단한 상대와의 불확실한 관계에 답답함을 느끼는 감정을 물이 빠지고 있는 욕조 속의 물고기에 비유해 솔직 당당한 매력을 표현했다. 오늘(14일) 오후 6시 각종 온란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미니 2집 'SELFISH(셀피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타이틀곡 '셀피시'는 우유부단한 상대와의 불확실한 관계에 답답함을 느끼는 감정을 물이 빠지고 있는 욕조 속의 물고기에 비유해 솔직 당당한 매력을 표현했다. 오늘(14일) 오후 6시 각종 온란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그러면서 “이미지 변신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다. 하지만 ‘숲의 아이’ 때처럼 내가 무대를 보여줬을 때 자신감 있는 무대가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셀피쉬’를 듣자마자 ‘이거면 되겠다’는 확신이 들어 밀고 나갔다. 퍼포먼스도, 가사도, 수록곡도 다 내가 꽂혀서 자신 있는 곡들만 넣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성적에 대한 부담감을 안 가졌다면 거짓말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걸 최선을 다해 보여주면 성적은 따라온다고 믿는다. 대표님께서도 그렇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좋은 결과가 따를 거라 믿고 있고 자신도 있다”고 웃었다.
 
유아는 ‘셀피쉬’ 공개 이전 수록곡 ‘레이 로우’(Lay Low)와 ‘멜로디’(Melody)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했다. 이에 유아는 “‘레이 로우’와 ‘멜로디’ 뮤직비디오 촬영지인 스페인을 처음 가봤다. 컷 하자마자 스페인의 많은 분이 박수를 쳐줬다. 현지인들 앞에서 연기하는 게 부끄럽기도 해 긴장도 됐는데 환호해줘서 기뻤다. 스페인에서 사랑받을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생겼다”고 말했다.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미니 2집 'SELFISH(셀피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수록곡 'Lay Low'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셀피시'는 우유부단한 상대와의 불확실한 관계에 답답함을 느끼는 감정을 물이 빠지고 있는 욕조 속의 물고기에 비유해 솔직 당당한 매력을 표현했다. 오늘(14일) 오후 6시 각종 온란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미니 2집 'SELFISH(셀피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수록곡 'Lay Low'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셀피시'는 우유부단한 상대와의 불확실한 관계에 답답함을 느끼는 감정을 물이 빠지고 있는 욕조 속의 물고기에 비유해 솔직 당당한 매력을 표현했다. 오늘(14일) 오후 6시 각종 온란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얻고 싶은 수식어로는 ‘믿고 듣는 솔로’를 꼽았다. 유아는 “‘숲의 아이’ 관련해 너무 좋은 말을 많이 해줬다. 이번에 하이라이트 메들 리가 공개되면서 많은 사람이 댓글로 ‘믿고 듣는 솔로’라고 해줘 너무 기뻤다. 이 수식어를 발전시키는 가수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솔로 가수로서 추구하는 방향성에 대해 “솔로로서 유아의 한계점이 크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노래를 듣고 무대를 보는 사람들이 에너지를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 행복을 주는 가수가 될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게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아는 “음악을 굉장히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음악적 활동을 계속 이어나가고 싶다”며 “여러분이 주는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게 내 각오”라고 밝혔다.
 
‘셀피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