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가 허벅지 만져” 상습 성희롱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6 14:38

이현아 기자
그룹 오메가엑스(OMEGA X)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진행된 오메가엑스 전속계약 해지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은 전 소속사 대표 폭언·폭행 논란에 대해 설명하고자 마련됐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6.

그룹 오메가엑스(OMEGA X)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진행된 오메가엑스 전속계약 해지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은 전 소속사 대표 폭언·폭행 논란에 대해 설명하고자 마련됐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6.

그룹 오메가엑스가 소속사의 전 대표로부터 허벅지 스킨십 등 상습 성희롱을 당한 아픔을 폭로했다.

오메가엑스의 재한, 휘찬, 세빈, 한겸, 태동, 젠, 제현, 케빈, 정훈, 혁, 예찬까지 전 멤버가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진행된 전속계약 해지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들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서주연 변호사와 함께 참석해 그동안 소속사에서 받은 대표의 폭언, 폭행 등 부당함을 털어놨다.
 
특히 리더 재한이 폭로한 소속사 대표의 상습 성희롱 발언이나 성추행은 오메가엑스 멤버는 물론 전 세계 K팝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재한에 주장에 따르면 대표가 연습이 끝나고 퇴근하기 전에 강제로 술을 마시게 하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 허벅지를 만지고 얼굴을 만지고 가져다대는 등 성희롱을 상습적으로 벌였다. 술자리가 끝나기 전에도 “오메가엑스를 할 거면 박박 기어라, 죽여버린다” 등의 폭언을 했다. 특히 이들을 향해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는 언사로 일부 멤버는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
 
재한은 “맏형으로서, 리더로서 지치고 힘들어하는 멤버들을 보면서 우리의 꿈이 무너질까 오메가엑스를 지켜내고 싶었다. 하지만 더 이상 참고 버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목소리를 내게 된 이유를 밝혔다.
 
노종언 변호사는 “오메가엑스의 피해에 대해 계약 해지 통보를 했다. 금일자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형사고소 위자료 청구 등 강력한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잘못된 관행에 경종을 가하고 젊은이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