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은 겨울’ 한선화 “캐릭터성 강한 인물 주로 연기, 서정성에 끌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6 16:09

정진영 기자
사진=영화사 진진 제공

사진=영화사 진진 제공

배우 한선화가 영화 ‘창밖은 겨울’ 출연 계기를 공개했다.

 
한선화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창밖은 겨울’ 언론 시사회에서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내가 원했던 스타일의 작품이었다”고 운을 뗐다.
 
한선화는 “그동안 캐릭터성이 강한 인물들을 주로 연기했다”고 밝힌 뒤 “그래서 그런지 슴슴하면서도 서정적이고 고요하고 일상을 나타낼 수 있는 글이나 인물을 선택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창밖은 겨울’은 이런 생각에 맞는 시나리오였다. 그래서 크게 고민하지 않고 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창밖은 겨울’은 고향 진해로 내려와 버스 기사가 된 석우(곽민규 분)가 터미널에서 우연히 고장 난 MP3를 주운 뒤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지난날 버리고 온 것들에 대한 후회와 미련을 담는다. 오는 24일 개봉.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