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하준, 엠에스팀과 재계약… 8년 인연 이어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13:36

박로사 기자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위하준이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21일 소속사에 따르면 위하준은 2014년 ‘차이나타운’ 데뷔 직후 엠에스팀엔터테인먼와 인연을 맺은 후 2019년에 이어 이번에 다시 재계약을 맺으며 8년 인연을 계속 이어간다.
 
위하준은 첫 주연작인 영화 ‘곤지암’의 흥행으로 충무로의 루키로 떠오른 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18어게인’,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비롯해 영화 ‘걸캅스’, ‘미드나이트’, ‘샤크’ 등에 이르기까지 휴먼, 로맨스, 액션, 스릴러 등 다양한 캐릭터와 장르를 소화하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실력파 배우로 성장하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특히 2021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에서 황준호 역을 맡아 글로벌 스타로 떠오른 위하준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최도일 역을 통해 미스터리와 로맨스를 오가는 매력적인 연기로 여심을 강타했다.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랜 기간 함께 하며 변함없는 성실함으로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며 이제는 전 세계가 사랑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게 된 위하준 배우에게 고마움과 뿌듯함을 느끼고 있다”며 “8년간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체결하게 된 만큼 앞으로 위하준 배우가 자신의 꿈과 목표를 더욱 크게 펼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위하준은 내년 공개 예정인 디즈니플러스 ‘최악의 악’과 넷플릭스 ‘경성크리처’의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