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1기, 화끈한 삼각 로맨스 시작 “복 받은 현숙”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0:19

박로사 기자
사진=SBS PLUS, ENA PLAY 제공

사진=SBS PLUS, ENA PLAY 제공

11기 현숙을 둘러싼 삼각 로맨스가 발발한다.
 
23일 방송되는 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나는 SOLO’)에서는 두 남자의 적극적인 애정 공세에 혼란스러워하는 현숙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현숙은 공용 거실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솔로남과 대화를 나눈다. 현숙에게 첫 데이트 선택을 받지 못해 아쉬워한 이 솔로남은 “너무 힘든 거야”라고 운을 뗀 뒤, “그걸 버티는 건 내 몫인 거다”고 덤덤히 말한다.
 
현숙과의 대화에 너무 깊이 빠진 이 솔로남은 창밖에서 두 사람의 대화를 바라보던 순자마저 눈치채지 못한다. 그런 솔로남의 표정을 읽은 순자는 “입이 귀에 걸렸다. 심지어 (우리가) 보고 있는지도 모른다”며 놀라워한다. 이 솔로남과 속 깊은 대화를 나눈 현숙은 ‘엄지척’을 표현하며, 만족스러움을 내비친다.
 
이후 현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를 바라봐주는 사람이 있다는 걸 갑자기 알아챘다. 기분이 달라지더라. 꼭 (그 솔로남과) 데이트를 해보고 싶다”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드러낸다.
 
반면 또 다른 솔로남은 현숙에게 조용히 직진한다. 이 솔로남은 현숙과 마주치자, “아까 계란말이 먹고 싶다고 했냐”고 묻는다. 현숙은 “아니, 그냥 재료가 있길래”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솔로남은 “계란말이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어필한다.
 
두 남자의 대시에 얼떨떨해하는 현숙은 “마음이 어렵다”면서도 “이제 두 분 사이에서만 결정하면 될 것 같다. 복 받은 현숙”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나는 솔로’는 23일 오후 10시 30분 SBS PLUS, ENA PLAY에서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