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약한영웅’ 박지훈 “아이돌 출신 꼬리표? 오히려 계단 됐죠”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1:28

김다은 기자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는 오히려 저에게 계단이 되었죠. 그래서 더 인정받고 싶었습니다.” 배우 박지훈이 연기자로서의 행보를 단단히 걷고 있다.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클래스 1’(‘약한영웅 Class 1’) 공개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지훈은 자리에 참석해 작품에 임한 각오와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최현욱 분), 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 작품은 공개 직후 웨이브 유료가입자 수 1위를 기록 평단의 호평을 이끌며 폭발적인 반응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박지훈의 활약이 돋보였다. 박지훈은 ‘약한영웅’을 통해 성공적인 파격 연기 변신을 이뤄내며 새로운 모습을 드러냈다. 극 중 그가 맡은 역할은 작은 체구의 소유자로 공부 외에는 관심 없는 자발적 아웃사이더 연시은.
 
이날 박지훈은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가 연기자로서의 행보를 걸을 수 있는 탄탄한 계단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돌 출신은 오히려 계단이 되었고 그래서 더 인정받고 싶었다”면서 “아이돌 이미지를 넘어 배우 이미지도 갖고 싶은 것이 맞았다. 아직 부족하지만 아이돌로서의 면모는 충분히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약한영웅’을 통해 듣고 싶었던 평가에 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배우 박지훈이 보인다는 평가를 듣고 싶었다”면서 “어렸을 때 꿈도 뮤지컬 배우로 궁극적 목표는 배우였다”고 이야기했다. 중학교 때 춤이 좋아 아이돌로 전향됐다는 그는 “하고 싶은 것도 좋아하는 것도 배우다. 어려우면서도 재미있다. 사람을 알아가고 캐릭터를 알아가는 게 신선하고 재미있다”며 눈빛을 반짝였다.
 
‘약한영웅’은 웨이브에서 전 회차 시청할 수 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