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군단 격파' 하지메 일본 감독 "일본 축구, 세계에 가까워지고 있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4 08:00

김영서 기자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은 이변의 연속이다. 아시아 국가들이 축구 강호를 연이어 격파하고 있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독일과 벌인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기록했다. 전반 33분 일카이귄도안에게 선제 페널티킥 득점을 내줬으나, 후반에 2골을 몰아쳤다. 일본은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와 한 조에 묶여 ‘죽음의 조’로 불렸는데, 예상 외 결과를 연출했다.
 
경기 후 모리야스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여러 가지 계획을 구상한 가운데 경기에 돌입했다. 잘못되었을 때의 준비도 하고 있었다. 한 점 차 승부가 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침착하게 후반에 경기 운영을 바꿔 승부를 걸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했다.
 
일본 축구 대표팀. [AFP=연합뉴스]

일본 축구 대표팀. [AFP=연합뉴스]

일본은 전반에 독일에 밀렸다. 독일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적극적으로 중거리 슛을 시도했으며, 대부분의 경기 진행이 일본 측 진영에서 이뤄졌다. 하지메 감독은 “좋은 수비를 우선한 후 좋은 공격을 이어가자는 게 팀 콘셉트로 잡았다. 전반은 압도적으로 밀렸지만, 끊어지지 않고 싸우면 흐름은 온다 생각했다. 냉정하게 싸웠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메 감독은 “축구는 경기하지 않으면 결과를 모른다. 지금까지의 세계 축구를 생각하면, 오늘의 승리는 ‘서프라이즈’라고 하는 것 생각하지만, 일본 축구의 레벨은 세계에 가까워지고 있다. 어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에 승리했다. 아시아 레벨이 올라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후반전 돌입에 앞서 선수들에게 정신력을 강조했다. 하지메 감독은 “선수들에게 터프하고 끈질기게 끝까지 싸움을 계속하면 이길 기회는 온다고 얘기했다. 실점도 더 많아졌을지도 모르지만, 후반에 역전하는 과정에서 단순한 역습이 아닌 개개인에서 독일 선수들을 웃도는 힘을 보여줬다”고 했다.
 
독일 프로축구에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많이 뛴다. 하지메 감독은 “격렬하고 힘든 리그에서 일본인 선수가 독일에서 배우려고 힘을 쓰고 있다. 발전을 도와주고 있다고 생각해 존중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독일에 배우면서 일본의 장점을 발휘하여 세계와 싸울 수 있도록 계속 이어나가고 싶다”고 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