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1분기 영업손실 70억원…손실폭 69% 줄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6.05.16 15:08

기사 이미지

옐로모바일은 올 1분기 영업손실 7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228억원보다 손실폭이 69% 줄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1062억원으로 전년 동기 618억원보다 72%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5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250억원보다 78% 감소했다.

옐로모바일의 5개 사업부문별 1분기 매출은 쇼핑부문 192억원, 미디어부문 16억원, 디지털마케팅 275억원, 여행부문 122억원, O2O부문 458억원을 기록했다. 

옐로모바일은 쇼핑과 O2O 부문을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사업 부문도 전년보다 매출이 증가했다.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는 "지난 분기에 이어 이번 1분기에도 1000억원대의 매출을 달성해 견조한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최근 내부적으로 경영관리 체계화 및 역량 강화, 수익성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만큼 향후 더욱 좋은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