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건나블리' 아빠 박주호, 연이은 유튜브 논란에 결국 계약해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3 09:54


축구선수이자 '찐건나블리 아빠' 박주호가 연이은 논란에 결국 유튜브 제작팀과 계약을 해지했다.
 
22일 그의 유튜브 채널 '예린이 파추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영상 제작팀 '찍자 스튜디오'의 입장문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찍자 스튜디오 측은 앞서 논란이 됐던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이어 "깊은 반성과 함께 박주호 선수와 인연을 마치게 됐다"고 계약이 종료됐음을 알렸다.

찍자 스튜디오 측은 "특별히 저희를 믿고 영상 제작을 맡겨주셨던 박주호 선수께도 이 자리를 빌려 미안한 마음과 송구한 마음을 표현한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글을 접한 유튜브 이용자들은 "다행이네요 헤어지셔서", "드디어... 그냥 원래 편집자분이 하셨으면 좋겠어요", "이제 맘 편히 건나블리랑 파추호 채널 볼 수 있겠어요", "찍자 팀도 힘내시고 빠른 결정, 감사드려요. 잘 가세요", "괜히 박주호 님만 마음 쓰셨네", "앞으로 더 재미있고 퀄리티 높은 영상 기다릴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예린이 파추호' 채널에서는 앞서 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관련한 장면을 영상에 부적절하게 삽입해 논란이 됐다. 시청자들의 반발이 갈수록 커졌으나, 별다른 피드백 없이 영상 업로드가 지속됐던 것도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박주호는 "많은 분들한테 혼이 났네요. 조금 더 빠른 확인 후 조치를 취하지 못한 저도 잘못이 있는 것 같네요. 많은 걱정해주신 분들한테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쓴 소리 해주신 분들에게도 감사합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유예진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