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뭉쳐야 쏜다' 김동현, 송교창 밀착 수비→베스트선수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24 08:14

황소영 기자
'뭉쳐야 쏜다'

'뭉쳐야 쏜다'

'뭉쳐야 쏜다' 김동현이 송교창의 밀착 수비로 자신감을 표했다. 그러나 상대는 프로농구 정규 시즌 우승팀 MVP. 빠른 스피드와 높이로 김동현을 압도했다. 김동현은 너덜너덜해진 모습으로 허재 감독을 웃게 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는 전주 KCC 이지스 에이스 송교창, 정창영, 유현준과 경기를 펼쳤다. 1승을 위한 기반 다지기였다.  
 
본격적인 게임 전 세 사람에게 기술을 배웠다. 머리와 몸이 따로 놀아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 감독은 "선수들의 노하우를 배우고 끝나는 게 이번 게임의 목표"라고 밝혔다.  
 
전주 이지스 선수들은 숫자 싸움에서 밀리니 걱정했다. 수적인 우위에 있는 상암불낙스는 윤경신의 첫 득점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이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패스 미스로 흐름이 끊겼고 전주 이지스 선수들의 빠른 스피드와 속공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유현준의 가로채기, 정창영의 수준급 노룩 패스, 송교창의 덩크슛이 연이어 터졌다.  
 
전주 이지스 선수들이 가장 두려워했던(?) 김동현이 2쿼터에 등장했다. 한 사람만 잡겠다는 심정으로 송교창 밀착수비를 담당했다. 송교창의 손발을 묶겠다는 의지였다. 처음엔 통하는 느낌이었으나 송교창은 빨랐다. 김동현은 처음에 "방심했어"라고 해명했으나 이후엔 "인정"이라고 쿨한 반응을 보였고 허재 감독은 웃음을 터뜨렸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너덜너덜해졌다.  
 
김성주는 상암불낙스 입단 후 처음으로 경기에 투입됐다. 투입과 동시에 이동국의 바운드 패스를 받아 첫 득점에 성공했다. 한껏 어깨가 올라갔다. 그러나 체력이 급격히 저하되며 힘겨움을 토로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