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투자 발표=주가 상승' 과거와 달라진 새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27 07:01

김두용 기자

삼성·GS·현대차그룹, 최근 대규모 투자 발표 뒤 일제히 상승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연합뉴스

최근 '대규모 투자=주가 상승' 공식이 새로 생겨나고 있다. 과거 제조업의 경우 투자가 기업 가치를 높여주는 재료가 되지 못했다. 하지만 요즘 투자는 미래 먹거리 발굴, 수익 증대로 인식되면서 곧 주가 부양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년간 240조원 투자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삼성전자 주가가 모처럼 빨간 곡선을 그렸다. 3년 전 석방 후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대책으로 발표됐던 180조원보다 60조원나 많은 대형 투자 계획이었다.  

 
그러자 24일 삼성전자 주가는 전일 대비 2300원(3.14%) 오른 7만5600원에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일부터 20일까지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주가가 하락했고, 20일 7만2700원까지 밀리기도 했다. 하지만 대규모 투자 계획이 모멘텀이 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기관이 삼성전자 주식을 사들이면서 지난 2월 25일 이후 6개월 만에 3% 상승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뿐 아니라 이재용 부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삼성물산(1.94%)과 삼성생명(2.50%) 등도 상승 마감했다. 삼성은 “과감한 투자로 코로나 이후 산업구조 개편을 선도하고 책임 있는 기업으로서 대한민국 난제 해결과 도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240조원을 투자하며 첨단 혁신사업을 육성하고 과감한 인수합병으로 시장 리더십의 강화한다는 계획에 투자자들이 반응한 것이다.  
 
허태수 GS 회장도 최근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며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서고 있다. 배달앱 2위 요기요 인수에 3000억원을 투자하고, 국내 보톡스 1위 기업인 휴젤까지 품었다. GS컨소시엄의 휴젤 인수가 공시된 25일 GS의 주가는 350원(0.85%) 오른 4만1500원에 마감했다. 휴젤 인수 가능성이 커지면서 GS의 주가는 지난 20일 3만9400원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상승하며 다시 4만1000원대를 회복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이처럼 투자자들은 GS의 바이오 사업 진출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GS는 1조7240억원의 매각대금 중 1억5000만 달러(약 1750억원)를 투자하며 휴젤의 대주주로 올라섰다. 허태수 회장은 "GS그룹의 바이오 사업을 다각화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육성해 미래 신사업인 바이오 사업을 더욱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의선 회장이 이끄는 현대차그룹의 현대모비스도 투자 계획 발표 뒤 주가가 반응했다. 지난 20일 장 마감 이후 현대모비스는 연료전지 생산시설 구축에 1조3216억원 투자를 공시했다. 연료전지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양산 효율화를 위한 생산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의 투자라는 설명이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지난 20일 25만1500원까지 내려갔던 주가가 23~25일 3연속 상승하며 26만3000원까지 상승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처음으로 선택한 투자처는 주가 부양에 큰 영향을 미쳤다. SK는 지난 1월 7일 SK와 SK E&S는 총 1조6000억원(15억 달러)을 투자해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의 지분 9.9%를 확보, 최대 주주로 올라선다고 밝힌 바 있다. 12일 플러그파워의 주가가 66달러로 상승했고, 29달러에 해당 주식을 취득했던 SK는 5일 만에 지분 가치가 2조원 증가했다.  
 
이런 투자 성공 소식에 SK 주가도 요동쳤다. 1월 13일 SK의 주가는 28만1500원에서 1만5000원 오른 29만6500원으로 급등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이후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산업재편 과정에서 한국 기업들의 경쟁력이 부각되고 되고 있다. 투자는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로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