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안타 2볼넷' 키움 상위타선, 삼성 마운드 맹폭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7 21:52

차승윤 기자
키움 상위타선이 정교한 타격으로 삼성전 대승을 이끌었다.
 
안타치는 크레익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과 키움의 경기. 3회말 1사 1,3루 상황에서 키움 크레익이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1.10.27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안타치는 크레익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과 키움의 경기. 3회말 1사 1,3루 상황에서 키움 크레익이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1.10.27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키움은 27일 고척 삼성전에서 8-3으로 승리했다. 11안타 중에 6안타, 8점 중에 6점이 상위 타선에서 만들어졌다. 1~4번 타자인 이용규-김혜성-이정후-윌 크레익이 필요할 때마다 안타로 기회를 살려냈다. 상대 실책과 폭투를 놓치지 않고 한 베이스를 더하는 야구로 대량 득점을 만들었다.
 
선취점은 김혜성과 이정후의 발이 만들어냈다. 1회 말 1사 후 안타로 출루한 김혜성이 2루로 도루했고, 이정후는 2루수 앞 내야안타로 1사 1, 3루 득점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크레익이 3루수 앞 땅볼로 김혜성을 불러들여 선취점을 기록했다.
 
3회 때도 빠른 주자들이 삼성을 흔들었다. 키움은 3회 말 1사 후에 이용규가 안타로 출루해 폭투로 2루를 밟았고 김혜성이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기회를 이었다. 이어 후속 이정후가 친 땅볼을 삼성 유격수 김지찬이 뒤로 빠뜨리자 틈을 놓치지 않았다. 2루 주자였던 이용규가 홈을 밟았고 1루 주자 김혜성도 3루까지 진루했다. 김혜성이 크레익의 적시타로 득점해 점수 차를 벌렸다. 키움은 5회 초 김혜성의 도루, 송성문의 볼넷, 박병호의 적시타로 4-0까지 달아났다.
 
경기 후반에도 집중력 있는 플레이로 득점을 만들었다. 6회 말 대타 박동원의 2루타로 득점 기회가 생긴 후 상대가 빈틈이 보일 때마다 한 베이스를 얻어내 득점으로 연결했다. 대주자로 나온 예진원이 상대 폭투를 놓치지 않고 3루로 진루했다. 이어 2루수 실책 때 예진원은 득점, 이용규가 2루까지 진루했다. 후속 이정후가 볼넷으로 기회를 이어갔고, 크레익이 다시 한번 적시타로 이용규를 불러들이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고척=차승윤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