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자' 80만 돌파, 윤계상 "어려운 시기 너무나 감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0 08:53

박상우 기자
피터 파커 열풍 속, 꿋꿋이 힘을 내는 한국 영화가 있다.
 
영화 '유체이탈자'가 지난 20일 누적관객수 80만명을 돌파했다. 이를 자축하며 윤계상, 박용우, 임지연, 박지환의 감사 인사 영상까지 함께 공개했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극이다.
 
주연 배우들은 "어려운 시국에도 극장을 찾아와주신 관객 한분 한분께 너무 감사드린다. 끝나는 날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입을 모아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전하고 있다.
 
개봉 전부터 할리우드 리메이크 확정, 107개국 해외 선판매는 물론,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 받으며 해외에서 먼저 인정 받은 '유체이탈자'는 국내 극장가에서도 16일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모가디슈'(14일),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14일), '이터널스'(14일) 등 화제의 블록버스터 대작들을 제친 결과로, 올해 최장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유체이탈자'가 동시기 극장가의 유일무이한 추적 액션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작품인 것은 물론, 한국 액션 영화의 흥행 저력을 확인케 하는 결과로 더욱 값진 의미를 지닌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