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무료화…김창한 “더 강력한 IP로 확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2 19:08

권오용 기자
‘배틀그라운드’ 무료 플레이 서비스.

‘배틀그라운드’ 무료 플레이 서비스.

크래프톤은 ‘펍지: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가 12일 무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 세계 모든 이용자가 PC와 콘솔을 포함한 전 플랫폼에서 배틀그라운드를 무료로 플레이할 수 있다.  
 
크래프톤 측은 “지속적인 콘텐트 업데이트와 이벤트 등을 통해 기존 및 신규 이용자들의 게임 플레이 경험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15.2 라이브 서버 업데이트도 진행했다. 튜토리얼, 훈련장 등 신규 이용자들을 위한 콘텐트들이 다수 개선됐다.  
 
신규 이용자들이 게임을 쉽게 익히고 재미를 찾을 수 있도록 2개의 새로운 튜토리얼 모드가 추가됐다. ‘기본 훈련’ 모드를 통해 캐릭터 조작, 무기 습득 및 사용법, 기절한 팀원 소생 등 기본적인 조작을 익힐 수 있다. ‘AI 훈련 매치’ 모드는 99명의 봇을 상대로 배틀로얄을 실습하고 각 페이즈마다 활동 방침을 익힐 수 있도록 돕는다.
 
훈련장의 편의성과 효율성도 개선했다. 원하는 총기와 파츠, 탄약 등을 얻기 위해 직접 파밍을 해야 했던 기존 훈련장과 달리, 훈련 도우미가 추가돼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무기나 아이템을 최대 20개까지 소환할 수 있게 됐다.  
 
또 탄착군 형성 및 조준 연습을 위한 실내 사격 연습장이 추가돼 아무런 방해 없이 사격 연습도 가능해졌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무료 플레이 서비스를 통해 게임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고 플레이 경험을 강화해 궁극적으로 배틀그라운드 IP가 견고한 팬덤과 함께 더욱 강력한 IP로 확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