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김태형 감독 "힘든 경기, 김민혁이 잘해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16:23

차승윤 기자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사진=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사진=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힘든 경기였다. 김민혁이 잘 잡더라. 정면승부한 것이 통했다." 
 
전날 혈전을 벌인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시즌 KBO리그 정규시즌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 주중 3연전 2차전을 치른다.
 
1차전에서 양 팀은 9-9 무승부를 거뒀다. 두산은 선발 이영하가 무너지면서 2회 1-8로 뒤쳐졌지만, 타선이 두 차례 빅 이닝을 만들어 추격, 8회 말 동점에 성공했다. 마운드에서는 불펜진이 10과 3분의 1이닝 동안 1실점으로 호투했다. 주전 포수 박세혁이 교체, 백업 포수 박유연이 부상으로 안방이 흔들릴 뻔 했지만, 동성중 시절까지 포수를 봤던 1루수 김민혁이 마스크를 쓰고 포수 역할을 해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18일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에서 "힘든 경기였다"고 떠올리면서 "김민혁이 잘했다. 잘 잡더라. 투수들이 낮게 던지면 안 되니까 정면 승부한 게 통한 것 같다"고 했다. 포수 출신인 김 감독이 조언해줬냐고 묻자 그는 "내가 민혁이한테 팁을 얘기할 위치는 아니지 않나. 무슨 이야기를 하겠나"라며 웃었다.
 
김태형 감독은 불펜진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특히 시즌 평균자책점 1.71로 호투 중인 김명신에 대해 "계속 중요한 상황에서 쓰고 있다. 그만큼 결과가 좋았기 때문에 믿고 쓰고 있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제구력을 유지한 채 호투하고 있다. 작년에는 명신이를 추격조로 썼는데 지금은  필승조로 던져줄 선수가 명신이나 정철원, 홍건희 정도만 있다. 명신이가 앞에서 잘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타선에서는 김재환과 호세 페르난데스가 활약했지만, 아직 만족스럽지 않다. 김태형 감독은 "김재환과 페르난데스가 살아나고 있다. 중심 타자들이 안타를 쳐야 팀에 힘이 살아난다"면서도 "페르난데스는 어제 안타는 나왔지만 오른쪽 방향(당겨친 방향)으로 큰 타구가 나와야 투수들에게 위압감을 준다. 그래도 장타를 바라는 건 아니니 어제 좋은 감이 유지되길 기대하겠다"고 했다. 전날 7번 타자로 내려갔던 페르난데스는 2차전에서 다시 2번 타자로 출전한다.
 
잠실=차승윤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