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에 가방 맡긴 미국 여배우, 인종차별 논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0 20:37

황지영 기자
뜻밖의 여정

뜻밖의 여정

배우 이서진을 둘러싼 인종차별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뜻밖의 여정'에는 윤여정이 이서진과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함께 참석한 모습이 공개됐다. 이서진은 윤여정 매니저 역할로 함께 해,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시상자인 윤여정을 응원했다.
 
이날 항상 윤여정과 함께 하는 이서진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제작진이 찾아 나섰다. 제작진은 낯선 여자의 백을 들고 있는 이서진에 누구 것이냐 물었고, 이서진은 "제이미 리 커티스. 저보고 백을 잠시 갖고 있어 달라고"라고 웃으며 답했다. 
 
미국 영화배우인 제이미 리 커티스는 다른 배우와 사진을 찍기 위해 초면인 이서진에 가방을 건넨 것. 가방을 찾으러 여배우가 왔을 땐 자막에만 '땡큐'가 나왔을 뿐, 실제 음성이나 고마움의 동작이 보이지 않았다.
 
해당 장면에 네티즌들은 제이미 리 커티스가 인종차별을 했다고 비판했다. 가방을 우연히 맡겼다 하더라도, 고맙다는 말이나 몸짓을 했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가방을 맡긴 것부터 무례하다는 분노의 목소리도 나왔다.거졌다.
 
'뜻밖의 여정'은 윤여정의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이후, 매니저 이서진과 함께 떠나는 이야기를 다룬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영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