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짝퉁”…‘안나’ 대사에 뿔난 中 시청자→불법 시청 후 트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30 16:54

이세빈 기자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가수 겸 배우 수지의 첫 주연작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중국에서 논란의 중심이 섰다.
 
30일 중국 SNS에서는 ‘수지의 새 드라마 안나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1위를 차지해 주목을 받았다.
 
해당 글 작성자는 극 중 유미(수지 분)가 선물 받은 시계를 팔러 가는 장면을 문제 삼는다. 시계를 본 직원이 “이 브랜드가 좋은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 시계는 중국산”이라고 말한다. 해당 대사를 두고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이 가짜를 만드는 곳으로 묘사됐다”고 분노했다.
 
또한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은 모든 것을 훔치는 도둑국”, “한국은 중국을 베끼지 못하면 성공하지 못한다”, “한국 드라마 보지 말고 가수 앨범은 사지도 말자” 등의 댓글을 남기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안나’는 중국에서 정상적인 방법으로 시청할 수 없는 드라마다. ‘안나’가 방영되는 쿠팡플레이가 중국에서는 서비스되지 않기 때문.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중국은 모든 콘텐츠를 불법으로 본다”, “얘네들은 꾸준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